배너 닫기

23번째 확진자 방문,롯데 본점·이마트 마포점 임시휴업

등록일 2020년02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 호텔서 숙박…2일 낮 퇴실 후 쇼핑

확진까지 15일 걸려…"증상 발현 전 동선은 미발표"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입국했다가 뒤늦게 연락이 닿은 23번째 환자는 서울시 중구 프레지던트호텔과 롯데백화점 본점, 마포구 이마트 마포공덕점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업체는 이날 오후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곧장 임시 휴업을 결정했다.

 

롯데백화점은 국내 23번째 확진자가 이달 2일 본점을 다녀간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이날 오후 2시부터 임시휴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롯데백화점 본점이 자체적인 휴점이 아닌 전염병 방역을 위해 문을 닫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3번 확진자는 중국 우한에서 서울로 입국한 뒤 소재가 파악되지 않았던 중국인 여성이다.

 

이 여성은 지난달 23일 관광 목적으로 입국했다.

 

2일 정오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퇴실한 뒤 걸어서 인근의 롯데백화점 본점을 찾았다.

 

며칠부터 프레지던트 호텔에 머물렀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2일 낮 12시 15분께부터 1시간가량 롯데 본점에서 쇼핑한 뒤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지인의 다가구주택으로 이동했다가 오후 2시 20분께부터 이마트 마포점에서 2시간가량 머물렀다.

 

이후 3일부터는 서대문구 숙소에 머무르다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23번째 환자는 중국 우한시에 거주하던 중국인 여성으로, 지난달 23일 단체 관광차 7명과 함께 국내로 입국했다.

 

입국 당시 발열과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발견되지 않아 정부 감시망에서 빠졌다.  

지난달 27일까지 적용됐던 신종 코로나 사례정의에 따르면 우한시를 다녀온 뒤 14일 내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모두 나타나야 격리 대상이 되기 때문에 무증상인 23번째 환자는 포함되지 않았다.  
 

롯데는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곧장 매장에 안내 방송을 하고 매장 문을 닫았다.

 

같은 건물을 사용하는 롯데면세점 명동점과 옆 건물인 에비뉴엘, 영플라자도 같이 문을 닫았다.

 

롯데는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이같이 결정했으며 철저한 방역을 거친 뒤 10일에 매장을 다시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마트도 이날 오후 2시부터 마포점에 관련 안내방송을 하고 임시 휴점에 들어간 뒤 9일까지 하루 한차례 방역작업을 하기로 했다.

 

언제 매장 문을 다시 열지는 추후 논의를 통해 결정할 계획이다.

 

프레지던트 호텔은 전날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확진자 동선을 통보받은 후 해당 층을 폐쇄하는 등 조치를 취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호텔 측은 공식 확인은 하지 않았다.

 

정 본부장은 "23번째 환자가 발병 하루 전날부터 동선을 밝히고 있고 그 이전의 동선에 대해서는 (발표하는 것이) 불필요한 불안감만 더 드릴 것이라 생각한다"며 "정보 공개 이유는 감염병 환자의 정보가 일반 국민들의 감염병 예방에 도움이 되는 정보를 드리도록 돼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백화점과 이마트 등은 큰 공간이다. 신종 코로나는 공기로 불특정 다수에게 바이러스가 전파되는 감염병은 아닌 걸로 알고 있다.

 

23번째 환자가 다닌 공간은 폐쇄회로(CC)TV 등으로 확인이 가능하고 지금 분석중"이라며 "접촉자의 범위는 넓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접촉자를 특정화해 자가격리 조치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