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김학범호, 사우디 꺾고 U-23 챔피언십 첫 우승, 수비수 정태욱헤딩 결승골

등록일 2020년01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26일 저녁(한국시간 기준) 태국 라차망칼라 스타디움에서 진행되고 있는 대한민국 대 사우디, 2020 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 1대0으로 종료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U-23) 축구 국가대표팀은 26일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FC(아시아 축구연맹) U-23 챔피언십에서 사우디 아라비아에 1-0으로 승리했다.

 

도쿄 올림픽 아시아지역 예선을 겸한 이번 대회에서 결승 진출로 본선행에 성공한 한국은 첫 우승까지 성공하며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정우영이 전반 41분 결정적 득점 기회를 맞는 등 한국이 적어도 한두골은 넣을 만한 상황이 만들어졌지만, 결국 무득점에 그쳤다.

 

이게 반대로 사우디로서는 긴 무실점 기록을 이어나가는 흐름이라 눈길을 끈다.

 

사우디는 대회 조별예선 1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2대1로 승리하며 1실점을 했는데, 이후 4경기째 무실점 행진 중이다.

 

조별예선 2차전 카타르 전 0대0 무, 3차전 시리아 전 1대0 승, 8강 태국 전 1대0 승, 4강 우즈베키스탄 전 1대0 승.

 

이어 한국과의 결승전 절반에까지 무실점 기록을 쓰고 있는 것이다.

 

한국은 조별예선 1차전 중국 전과 4강 호주 전에서 무실점을 했고, 나머지 3경기는 각 1실점씩 했다.

 

즉, 총 9득점 3실점이다. 이 9득점은 대회 참가국 중 가장 많은 득점이다.

 

사우디는 총 5득점 1실점이다. 앞서 이번 결승전을 두고 창(한국)과 방패(사우디)의 대결이라는 수식이 나온 근거이다.

 

이번에도 김학범 감독은 성과로 답했다. 연장까지 가는 혈투였지만 끝내 골문을 열며 사우디 아라비아를 눌렀다.

 

194cm의 장신 수비수 정태욱이 천금 같은 헤딩 결승골로 1-0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은 U-23 챔피언십에서 사상 첫 우승의 역사를 썼다.

 

결국 김학범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정우영을 빼고 이동준을 투입했다.

 

후반 8분에는 김진규 대신 이동경까지 투입되며 공격적인 2선 형태를 갖췄다.

 

이동준은 후반 12분 이동경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 오른쪽을 파고 들어 방향 전환으로 수비를 따돌리고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알야미가 팔을 뻗어 막아냈다. 

 

사우디도 후반 15분 알간남을 빼고 야흐야를 투입해 첫 교체카드를 썼다.

 

7분 뒤에는 한국 수비에 막힌 알함단이 빠지고 알브리칸이 투입됐다.

 

다른 스타일의 공격을 시도하겠다는 알셰흐리 감독의 계산이었다.

 

김학범 감독은 후반 28분 마지막 교체카드로 이유현 대신 김대원을 택했다.

 

김진야가 풀백으로 내려가고 김대원이 2선 측면에 섰다. 

 

후반 32분 다시 기회가 왔다. 후방에서 김진야가 길게 넘긴 공을 경합 과정에서 사우디 수비가 실수를 하자 이동준이 그대로 골문 앞까지 몰고 갔다.

 

수비와 골키퍼가 달려들자 뒤로 내줬지만 이동경의 슈팅은 수비에 걸렸고, 김대원의 2차 슈팅 시도도 무산됐다. 

 

사우디도 후반 42분 계속 세컨드볼을 점유하며 기회를 노리다 가립의 날카로운 중거리 슈팅으로 한국 골문을 위협했다.

 

경기 막판 사우디는 볼 점유를 높이며 공격을 거듭했지만 한국 수비진도 적절하게 대응했다. 

 

결국 양 팀은 90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연장전으로 돌입했다.

 

체력적으로 지친 한국은 긴 볼 위주로 공격을 전개하다 보니 사우디 수비를 효과적으로 공략하지 못했다.

 

연장 후반 5분 상대의 깔끔하지 못한 볼 처리를 역이용, 김대원이 뒤로 내준 공을 이동경이 날카로운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긴 팔을 이용한 골키퍼에게 또 한번 걸렸다. 

 

결국 굳게 닫힌 골문은 연장 후반 7분에 열렸다.

 


 

김대원이 페널티박스 왼쪽 측면에서 얻은 프리킥을 이동경이 왼발로 감아 찼고, 날카롭게 올라온 킥을 문전에서 기다리고 있던 194cm의 장신 정태욱이 깔끔한 헤딩으로 마무리했다. 

 

김학범 감독은 상대의 거친 수비에 부상을 입은 김대원을 빼고 수비수 김태현을 투입했다.

 

다급해진 사우디가 고공 플레이로 공격할 것이라는 예상 때문이었다.

 

사우디는 막판 대공세에 나섰지만, 골키퍼 송범근이 모두 침착하게 막아내며 의지를 꺾었다. 

 

한국은 오히려 이동준과 이동경이 좌우 측면을 이용해 역습을 펼치며 사우디의 공격 기회를 전방에서 저지했다.

 

추가시간 2분이 끝나며 한국은 4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에서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김학범 감독은 2018년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이어 다시 한번 23세 이하 연령대에서 아시아를 정복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