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中'우한 봉쇄령' 효과 있나…"수많은 사람 이미 우한 떠나"

등록일 2020년01월2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오전 10시 봉쇄 시행 직전 기차역·공항 북새통 이뤄
"왜 이제야?" 뒷북행정 비판…200만명 넘게 떠났다는 소문도

 


 

중국 전역은 물론 전 세계로 확산하는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지인 우한시가 한시적으로 봉쇄령을 내렸다고 중국 중앙방송(CCTV)이 보도했다.

 

우한 폐렴을 통제하기 위해 중국 정부가 '우한 봉쇄령'을 내렸지만, 이미 수많은 사람이 우한을 떠난 것으로 전해져 그 효과에 의문이 제기된다.

 

2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우한시 정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지휘부는 이날 새벽 긴급 성명을 내고 오전 10시(현지 시간)를 기해 우한을 떠나는 항공편과 기차, 장거리 버스 운영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또한, 시내버스와 지하철, 페리 등 도시 내 대중교통 운영을 전면 중단하는 긴급 조치도 함께 내렸다.

 

이번 조치는 사실상 우한에 대한 전면적인 봉쇄 조치로 받아들여진다.

 

아직 우한에서 나가는 도로 봉쇄 통제 방안이 공식적으로 발표되지는 않았지만 전날 오후 우한시는 우한에서 외부로 나가는 전 도로에서 검문소를 설치하고 체온 전수 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우한을 오가는 주요 도로에서도 사실상 봉쇄에 준하는 강력한 수준의 검문과 통제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우한 폐렴' 환자와 사망자가 급속히 확산 중인 가운데 우한시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시내버스와 지하철, 페리 등 도시 내 대중 교통 수단 운영을 전면 중단하는 긴급 조치도 함께 내렸다.

우한시는 시민들의 공공장소에서 마스크 착용도 의무화했습니다.

 

이 같은 조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을 막기 위한 총력전의 일부로 관측된다.




중국 정부는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해 '우한 폐렴'과 전쟁을 선포한 상태다.

 

아직 명확한 감염 경로와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으나 '우한 폐렴'을 차상급 전염병으로 지정한 뒤 대응 조치는 최상급으로 높이기로 하면서 사실상 총력 대응 체제를 갖췄다.

세계보건기구(WHO) 구성원을 비롯한 글로벌 보건 전문가들은 이 같은 조치에 대한 기대와 사태의 심각성이 재확인된 데 대한 우려를 함께 드러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전염의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는 매우 강력한 조치"라고 지지를 보냈다.

중국 내에서는 우한시의 이번 봉쇄령을 두고 지지와 우려가 교차했다.

 

미국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중국인 네티즌들은 정부의 조치에 찬성하며 우한 시민들을 응원했다.

하지만 우한 주민들 가운데는 대중교통 운영 중단에 따른 환자들의 고충, 건강한 이들의 고립되면서 겪을 스트레스를 토로하는 이들도 있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