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가세연, “남배우와 동거” 장지연 사생활 폭로 논란→김건모 측 “법적대응

등록일 2020년01월2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여러 논란에도 “신혼집에서 함께 지내” 근황 전해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그의 아내이자 피아니스트 장지연의 사생활 논란까지 제기됐다.

21일 텐아시아에 따르면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측은 지난 18일 대구에서 진행된 한 강연회에서 장지연의 사생활을 폭로하는 발언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세연의 김용호 전 연예기자는 장지연을 연상하게 만든 뒤 “예전에 배우 이병헌과 사귀었고 동거했다”고 폭로했다.


여기에 김세의 전 MBC 기자는 “지금 그 여성은 다른 남성과 결혼을 한다고 뉴스에 나온다.

 

그분을 이번에 처음 알았는데 업계에 취재해보니까 (남자관계가) 유명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이어 ‘아시나요’ 노래의 한 소절을 부르면서 "아시는 분들은 많이 아실 것"이라고 또 다른 인물을 떠올리게 만들었다.  

이와 관련해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 측은 “해당 발언의 강연 녹취 자료를 찾고 있는 중”이라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건모와 장지연은 지난해 10월 혼인신고를 하고 법적 부부가 됐다. 
 

김건모의 장모는 지난 19일 여성조선과 인터뷰에서 "딸이 벌써 신혼집에 들어갔다.

 

김건모 스케줄을 도와주다 보니 밤늦게 오가고 위험할 것 같았다"고 했다.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서는 "둘이 잘 지낸다.

 

이런 일로 금방 헤어지고 그럴 거면 아예 좋아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보도가 자꾸 왜곡돼서 나오고 안 좋은 이야기도 더해지니까 지금은 어떤 소리를 해도 도움이 안 된다.

 

나는 세상이 너무 무섭다"고 했다.

한편 김건모는 지난해 말 성폭행 혐의가 제기된 뒤 처음으로 지난 15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 조사를 받았다.

 


 

김건모는 성폭행 혐의와 관련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건모는 조사를 받은 뒤 "하루빨리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부터 시작된 가세연의 폭로는 지금까지 무차별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여러 논란에도 불구하고 김건모-장지연 부부는 신혼집에서 함께 지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장지연의 어머니는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딸 장지연이) 혼인신고 이후 정자동 신혼집에서 김건모와 함께 살고 있다.

 

식만 안 올렸지 같이 산다. 둘이 잘 지낸다.

 

이런 일로 금방 헤어지고 그럴 거면 아예 좋아하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근황을 전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