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김학범호, 우즈벡전 베스트11 발표… JTBC서 생중계

등록일 2020년01월1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오세훈(상주)과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엄원상(광주)이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최종전 우즈베키스탄(이하 우즈벡) 격파에 나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7시 15분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우즈벡과 대회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4-1-4-1 전술을 가동한다.

 

김 감독은 2차전 이란전 선발 명단에서 6명이나 바꾼 ‘변칙 전술’을 꺼내 들었다.

 

김학범 감독은 베스트 11에 골키퍼 송범근(전북)에 포백 라인은 윤종규(서울), 정태욱(대구), 김재우(대구), 강윤성(제주)으로 이뤘다.

 

중원은 김동현(성남), 원두재(울산)가 책임진다.

 

2선은 정우영(프라이부르크), 정승원(대구), 엄원상(광주)이 맡는다. 오세훈(상주)이 원톱이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2승을 기록하며 C조 선두에 올라있는 가운데 우즈베키스탄을 상대로 무승부 이상을 기록하면 조 1위로 8강에 오른다.

 

1승1무의 우즈베키스탄은 한국을 상대로 무승부 이상을 기록해야 자력으로 8강행을 확정할 수 있다.

 

지난해 10월 친선경기에서 한국을 '아시아 최강'이라 일컬었던 드루로비치 감독은 AFC와의 인터뷰를 통해 "한국은 매우 훌륭한 팀이다.

 

매우 어려운 경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경기가 될 것이다.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우즈베키스탄의 주장 이슬롬 코빌로프는 "아직 우즈베키스탄은 올림픽에 진출하지 못했다.

 

우즈베키스탄의 목표는 올림픽 티켓을 따내고 나아가 2018년 대회 우승 타이틀을 지키는 것"이라고 전의를 다졌다.

조 3위 이란(1무1패·승점 1)의 상황은 우즈베키스탄보다 좋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최하위 중국(2패·승점 0)을 큰 점수 차로 꺾고, 한국이 우즈베키스탄을 이겨주길 바라야 한다. 하지만 이란 선수들도 "포기는 없다"며 전의를 불태우고 있다.

이란 대표팀의 수비수 알리 쇼자에이는 "우리에게 이번 대회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우리는 최선을 다해 2년을 준비했다.

 

이제 어쩌면 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경기를 앞두고 있다. 마지막 기회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중국전 승리만을 생각한다. 그 외의 것은 아무것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각오를 다졌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