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黃 "안철수 오면 고맙겠다"안 전 의원 측 세력 통합이 아니라 혁신이 우선

등록일 2020년01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통합' 대의엔 동의하지만…양측 '온도차' 드러내
'보수 빅텐트' 꿈꾸는 황교안…안철수, 제3지대 독자신당 창당 주목

黃 "안철수, 자유우파 대통합 역할 해줬으면⋯ 바람 불면 수도권 100석 이상도 가능"
"국민 편하게 한 후 '그때 너 왜 그랬어' 따져도 늦지 않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반문(반문재인)연대를 기치로 내걸고 야권 통합을 추진하면서 연일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에게 공개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인천시당 신년기자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 전 의원에 대해 "오셔서 자유우파의 대통합에 역할을 해주셨으면 대단히 고맙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전날 방송 인터뷰에서도 "안 전 의원도 통합논의로 들어오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황 대표는 보수 진영 내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둘러싼 대립이 해소되지 않은 데 대해 "어떤 분들은 '이 사람은 안돼'라고 한다.

 

그 심정은 알고 있는데 이렇게 하다 보면 이길 확률이 적어진다"며 "지금은 반민주독재 문재인 정권을 이겨내는 것이 대의(大義)"라고 했다.

 

이어 "미워도 합치고, 싫어도 합쳐야 한다.

 

(총선에서) 이겨 대한민국을 제자리에 갖다 놓고, 우리 경제도 좀 살려놓고, 도탄에 빠진 국민들 편안해지게 한 뒤 '그때 너 왜 그렇게 했어'라면서 따져도 늦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힘이 분산되면 이기기 쉽지 않다. 저와 의원들을 믿고 지지해달라"고 했다.

황 대표는 이어 "두 가지 소망이 있다. 문재인 정권 심판과 총선 승리"라며 "의석이 가장 많은 경기·인천에서 반드시 압승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민심이 제대로 불면 수도권 122석 중 100석 넘게 (차지)할 수 있다"며 "이번 총선은 이 정권에 대한 중간 심판 성격의 선거다.

 

반드시 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고 했다.
 

이는 한국당이 통합의 우선 파트너로 새로운보수당을 택하면서도, 안철수계 의원들을 비롯한 제 정당·세력과의 '보수빅텐트'를 치는 것을 최종 목표로 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당 입장에선 과거 진보진영에서 여의도 정치를 처음 시작했고, 2017년 대선에서도 중도 좌파 세력의 지지를 상당수 끌어냈다는 평가를 받는 안 전 의원과 손을 잡아야 중도 외연 확장이 가능하다는 전략도 깔렸다.

 

그러나 안 전 의원은 측근을 통해 "정치공학적인 통합 논의에는 참여할 생각이 없다"며 "나라가 어렵고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국가 혁신을 위한 인식의 대전환이 시급하다"고 밝혔습니다.




안 전 의원 측은 "야권 통합은 세력 통합이 아니라 혁신이 우선"이라며 "좌우 진영대결을 펼치자는 통합 논의는 새로운 흐름과 맞지 않고, 절대권력을 가진 집권여당이 파놓은 덫이자 늪으로 빠져드는 길에 불과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안 전 의원이 귀국 후 보수진영으로 곧바로 직행하기보다는 미래와 혁신, 중도 정치를 화두로 제3지대 실용주의 정당을 만드는 데 주력하겠다는 뜻도 읽힌다.

 

정치권 안팎에선 안 전 의원의 신당창당설이 적지 않게 거론된다.

 

실제로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기자들과의 오찬을 겸한 간담회에서 안 전 의원의 창당 가능성을 놓고 "거의 확실하다.

 

당명을 다 바꾸고 일주일이면 가능하다"며 "안 전 의원은 창당할 수 있는 조건과 역량을 다 갖추고 있다.

 

'안철수' 이름 석 자가 당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야권 전체가 정계개편 빅뱅을 앞둔 상황에서 1년여간 현실 정치와 거리를 뒀던 안 전 의원이 통합열차에 본격 올라타기 전 이른바 정치적 몸값을 높이려 말을 아끼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