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9회 연속 올림픽 출전 첫 관문,한국 중국 축구 오늘(9일) JTBC 생중계

등록일 2020년01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강인·백승호 빠졌지만 최상의 가용 자원 꾸려
中 감독 "한국 강하지만 심층 분석했다"

'중동 맹주' 이란, '디펜딩 챔피언' 우즈벡와 같은 조 속한 대한민국
조별리그 통과 위해서는 중국전 반드시 잡아야



한국 중국 축구 경기가 생중계된다.

JTBC와 JTBC3 FOX Sports는 9일 오후 10시에 태국 송클라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대한민국 대 중국의 경기를 단독 중계한다.

 

임경진 캐스터와 현영민 해설위원이 현장의 열기를 생생히 전한다.


2020 도쿄올림픽 진출을 위해 올릭핌 축구대표팀 김학범호가 첫 시험대에 치른다.

 

한국은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진출을 노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23세 이하(이하 U-23) 축구 대표팀은 한국 시각으로 9일 밤 10시 15분 ‘2020 AFC U-23 챔피언십’ C조 1차전에서 중국과 맞대결을 펼친다.

 

올 7월에 열리는 도쿄 올림픽 본선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이번 대회에서 3위 안에 입성해야 한다.


한국은 지난 1988년 제24회 서울올림픽부터 2016년 제31회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까지 8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 신화를 달성했다.

 

바통을 이어받은 김학범호는 9회 연속 진출 신화를 달성하려 하는데 여정이 결코 쉽지 않다.

C조의 한국은 중국 외에도 이란, 우즈베키스탄과 한 조에 편성되어 있어 험난한 길을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8강 진출 시 D조(베트남, 북한, 요르단, UAE)에 속한 두 팀과 맞붙을 수 있는데 이 또한 만만치 않다.




게다가 이강인(발렌시아), 백승호(다름슈타트) 등 핵심 멤버가 빠진 상황이다.

 

대신 김학범 감독은 각 포지션별 최상의 전력을 꾸렸다.

 

송범근 골키퍼, 정태욱, 김진야 등으로 이루어진 수비는 K리그1에서의 맹활약은 물론 각자 큰 대회 경험이 있는 선수들이다.

 

이어 공격에는 독일 분데스리가 SC 프라이부르크 소속 정우영을 필두로 이동경, 김대원, 이동준, 조규성 등으로 구성했다.

앞서 태극전사들은 말레이시아에서 진행한 호주와의 비공개 평가전에서 1-1 무승부를 거두며 최종 담금질을 마쳤다.

김학범 감독은 “올림픽행 티켓은 우리가 도전해서 기필코 얻어내야만 한다.

 

우리 선수들과 힘을 합쳐 모든 걸 동원해 올림픽 티켓을 반드시 가져오겠다”라고 전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