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한국당·새보수당 참여 '통합추진위' 구성키로…신당 결성 합의,위원장에 박형준 교수

등록일 2020년01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위원장에 박형준…"탄핵, 총선승리 장애물 돼선 안된다" 합의도
文정권 반대 세력 대통합 추진…통합원칙 '혁신·통합', 자유·공정 추구키로
안형환 "보수재건 3원칙에 양당 동의…시간 많지 않아 설 전 가시적 결과 나와야"

"대통합 원칙은 혁신과 통합…새로운 정당 창당"
안철수 참여 미정 "어떤 세력도 다 담고갈 생각"

 


 

보수·중도진영에 속한 정당·시민단체들이 9일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참여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통추위)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보수통합 논의가 급물살을 탈 지 주목된다.

 

중도·보수 대통합을 위한 정당·시민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고 안형환 국민통합연대 사무총장이 중간 브리핑에서 밝혔다.

 

통추위 위원장은 국회 사무총장을 지낸 박형준 정치플랫폼 '자유와공화' 공동의장이 맡기로 했다.

 

▲대통합 원칙은 혁신과 통합

▲통합은 시대적 가치인 자유와 공정 추구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중도·보수 등 모든 세력 통합 추구

▲세대를 넘어 청년들의 마음을 담을 수 있는 통합 추구

▲탄핵문제가 총선승리에 장애가 돼선 안 될 것

▲대통합 정신을 담은 새로운 정당 창당 등 총 6가지 사항을 합의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혁신통추위 구성을 정당, 정당창준위, 시민사회단체, 외부인사 등 4개 범주로 하고, 정당이 아닌 외부단체 출신 인사의 비중이 더 높도록 구성하는 것을 비롯해 구체적인 통추위 구성 방식은 위원장에 모두 위임하기로 의결했다.

안형환 국민통합연대 사무총장은 "한국당과도 합의됐다"며 "당의 전권을 위임 받아와서 동의했다. 황교안 대표 지시를 받고 한 것"이라고 밝혔다.

 

새보수당 합의에 대해선 "정병국 인재위원장이 와서 발표문에 대해서 동의했다"고도 했다.

 

다만 새보수당 내에선 혁신통추위 참여를 놓고 여전히 반대하는 의원들도 없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추후 논란이 일 수도 있다. 

새로운 정당 창당이 한국당을 포함한 보수정당인지에 대해선 안 사무총장은 "시민사회단체를 망라한 새로운 정당을 만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혁신통추위에는 이언주 의원이 창당 준비 중인 '미래를 향한 전진 4.0'도 참가하기로 했으나, 우리공화당과 이정현 무소속 의원은 아직 참여 의사를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안철수 전 의원의 참여 가능성에 대해서는 "논의는 안 됐지만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중도, 보수 등 모든 세력의 대통합 추진"이라며 "어떤 세력이라도 다 담고갈 생각"이라고 했다. 

유승민 새보수당 의원이 통합 전제 조건으로 제시한 이른바 '보수 재건 3원칙'에 대한 황교안 대표의 수용 여부에 대해선 "양당이 동의를 한 것"이라며 "저희들의 당면 과제는 총선승리다.

 

총선승리를 위해서는 어떤 장애도 넘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안 사무총장은 "시간이 많지 않다"며 "아마 총선일정에 맞춘다면 빠르게 신당 추진이유나 새로운 집 지을 추진 이유를 만든 다음 (새로운 정당을 창당) 할 것"이라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