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기생충,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상 수상,이제 아카데미다

등록일 2020년01월0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봉준호 "놀라운 일…우리가 쓰는 단 하나의 언어는 영화"
영화·드라마 통틀어 한국 콘텐츠로 전인미답의 고지 밟아
내달 9일 아카데미상 수상도 청신호…가능성 한껏 높였다는 평가
각본상 수상은 실패, '원스 어폰 어 타임…' 타란티노가 수상

 


 

<기생충>은 5일(현지시각) 저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미국·중국의 <더 페어웰>(룰루 왕 감독), 프랑스의 <레미제라블>(래드 리 감독), 스페인의 <페인 앤 글로리>(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프랑스의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셀린 시아마 감독) 등 쟁쟁한 후보작들을 제치고 이룬 쾌거다.

 

한국 영화가 골든글로브상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가 주관하는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다음 달 9일 열리는 아카데미상과 함께 미국 양대 영화제로, 아카데미상 수상 결과를 가늠할 수 있는 전초전으로 꼽힌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5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튼호텔에서 열린 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기생충'을 선정해 발표했다.

 

'기생충'은 최우수 외국어영화상(베스트 모션픽처-포린 랭귀지) 부문에서 스페인 출신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의 '페인 앤 글로리'를 비롯해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프랑스), '더 페어웰'(중국계·미국), '레미제라블'(프랑스) 등 쟁쟁한 작품들과의 경합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영화와 드라마를 통틀어 한국 콘텐츠가 골든글로브상을 받은 것은 '기생충'이 최초이며, 후보 지명 자체도 최초였다.

 

'기생충'의 골든글로브상 수상은 칸영화제 작품상인 '황금종려상' 수상 쾌거에 이어 한국 영화가 할리우드 영화계의 높은 벽을 넘은 기념비적 사건으로 평가된다.

 

봉준호 감독은 우리말로 한 수상 소감에서 “놀라운 일이다. 믿을 수 없다.

 

나는 외국어로 영화를 만드는 사람이라, 통역이 여기 함께 있다. 이해 부탁드린다. 자막의 장벽, 장벽도 아니다.

 

1인치 정도 되는 자막을 뛰어넘으면 여러분들이 훨씬 더 많은 훌륭한 영화를 만날 수 있다.

 

오늘 함께 후보에 오른 페드로 알모도바르 그리고 멋진 세계 영화 감독님들과 함께 후보에 오를 수 있어서 그 자체가 이미 영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영어로 “I think we use only one language, Cinema”(우리는 하나의 언어를 쓴다고 생각한다.

 

바로 영화라는 언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후보에 오른 감독상과 각본상 수상에는 실패했다. 감독상은 <1917>의 샘 멘데스 감독에게, 각본상은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의 쿠엔틴 타란티노 감독에게 돌아갔다.

 


 

1944년 시작된 골든글로브 시상식은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가 주관한다.

 

영화와 티브이를 아우르는 시상식으로, 아카데미(오스카)와 함께 미국 양대 영화 시상식으로 꼽힌다.

 

올해는 영화 14개, 티브이 11개 등 모두 25개 부문을 시상한다.

 

앞서 <기생충>은 지난 4일 전미비평가협회 연례 시상식에서 작품상과 각본상을 차지했다.

 

전미비평가협회는 저명 영화 비평가 60여명으로 구성돼 있다.

 

<기생충>은 작품상 부문에서 44표의 압도적 지지를 받아 그레타 거윅 감독의 <작은 아씨들>(27표)을 여유있게 따돌렸다.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는 각본상까지 수상해 2관왕에 올랐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