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마켓컬리·SSG 훈제연어 2종, 식중독균 리스테리아 검출…판매중지

등록일 2019년12월2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배탈·설사 유발하는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 검출

 



훈제연어 제품에서 식중독 원인 균이 검출된 마켓컬리와 에스에스지닷컴(SSG)이 이에 대한 뚜렷한 입장을 밝히지 않아 논란을 키우고 있다.

마켓컬리와 에스에스지(SSG)닷컴에서 판매한 일부 훈제연어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소비자원이 새벽배송·일반배송으로 시중에 유통되는 메추리알 장조림, 훈제연어, 명란젓 등 총 30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및 표시실태를 조사한 결과, 마켓컬리에서 판매한 ‘연어연구소 참나무 훈제연어’(제조원 ㈜유진수산 서운분점)와 에스에스지닷컴에서 판매한 ‘데일리 냉장 훈제연어’(제조원 동원산업㈜ 부산공장) 2개 제품에서 식중독균인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가 검출됐다고 26일 밝혔다.

 

이 중 ‘연어연구소 참나무 훈제연어’에는 일반 세균 수가 최대 수준(1.9×106CFU/g, CFU/g는 1g당 군집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세균은 106CFU/g부터 부패가 진행돼 배탈·설사 등을 유발할 수 있다.

 

검출된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는 저온 및 산소가 거의 없는 환경에서도 생존할 수 있고, 특히 냉장·냉동실에서도 증식하는 식중독균이다.

 

면역기능이 정상인 건강한 성인은 감염 가능성이 낮지만 임산부·신생아·노인 등 면역력이 취약한 계층은 감염 위험이 높으며, 이 균으로 감염되는 리스테리아증 발병 시 치사율은 약 20~30%다.

 

해당 균이 검출된 제품은 가열하지 않고 바로 섭취하는 제품군이라 식품 기준 및 규격에 따라 식중독균이 검출돼지 않아야 한다.

 

소비자원이 이번에 조사한 30개 제품은 배송형태(새벽배송 15개, 일반배송 15개)별 위생지표균 평균값에서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시실태 조사에서는 30개 제품 중 6개 제품(20%)이 ‘식품유형’, ‘원재료명’ 등을 누락하거나 잘못 기재해 ‘식품 등의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표시실태 조사에서는 30개 제품 중 6개 제품(20%)이 ‘식품유형’, ‘원재료명’ 등을 누락하거나 잘못 기재해 식품 등의 표시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업체에 △자발적 회수·폐기 및 판매 중지 △제조공정·유통단계의 위생관리 강화 △표시사항 개선을 권고했고, 관련 업체들은 이를 수용해 조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온라인 판매식품의 위생·안전 및 표시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 등을 요청하기로 했다.

 

마켓컬리와 에스에스지닷컴은 해당 제품을 판매 중단한 상태이나, 이미 판매된 제품은 10월께 팔린 탓에 사실상 회수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마켓컬리는 “내부적으로 대응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했고, 에스에스지는 “회수·환불 방안에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