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고향 경남 산청 찾은 박항서 감독 "가슴 뭉클

등록일 2019년12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통영 전지훈련 중 휴식차 산청 생가·동의보감촌 등 방문


 

60년 만에 동남아시안게임 우승을 일궈낸 U-23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이 박항서 감독의 고향 산청을 찾았다.

 

19일 오후 박 감독을 비롯한 베트남 대표팀과 코칭 스태프 등 40여명은 박 감독의 고향 생초면과 동의보감촌을 찾았다.

 

금의환향한 박 감독은 팬들의 환영에 더해 그의 어머니께도 감사 인사를 올린 선수단의 따뜻한 마음에 뭉클해진 모습이었다.

 

이날 생초면을 찾은 박 감독 일행은 박 감독 생가에서 10여분간 머문 뒤 취재진들과 만나 "선수들이 고향집을 보고 싶어해 함께 찾게 됐다"며 "유년시절을 보내고 추억이 담긴 고향을 찾을때 마다 항상 기분이 좋다"고 기분좋게 웃었다.

 

박 감독과 선수단 일행은 인근 늘비물고기마을영농조합법인에서근 이재근 군수와 이만규 군의회 의장, 산청군 관계자 등을 만나 간단한 환영행사를 열었다.

 

이후 동의보감촌으로 자리를 옮긴 이들은 산청한방가족호텔의 한방사우나실을 찾아 그동안 쌓인 피로를 풀었다.

 

박 감독과 선수들은 또 저녁 만찬 장소로 이동해 다양한 약초로 만든 약선음식과 딸기와 곶감 등 산청 특산품을 먹으며 기운도 보충했다.

 

선수단은 생가에 있던 박 감독 어머니를 뵙고 감사 인사를 올린 뒤 용돈도 건넸다.

 

박 감독 어머니와 선수단의 만남은 선수단이 "박 감독 어머니께도 인사를 드리고 싶다"는 의사를 밝힘에 따라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박 감독 어머니와 선수단의 만남은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다.

 

박 감독은 생가에서 나와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어머니가 연세도 많으시고 언론에 노출하는 것도 좋지 않고, (생가에 사는) 바로 위 형님도 몸이 좋지 않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그러면서 "우리 선수들이 어머니한테 얼마를 드렸는지는 모르겠는데, 용돈도 드리고 감사의 표시를 했다"며 "감독의 어머니니까 그런 부분에 대해서 감사의 표시를 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 감독과 선수단은 그 뒤 동의보감촌 안에 있는 산청한방가족호텔로 이동해 한방사우나를 했다.

 

이후에는 산청 한 식당으로 이동해 약선음식과 딸기·곶감 등 산청 특산품을 맛봤다.

 

박 감독과 선수단은 만찬 이후 다시 통영 전지훈련장으로 이동한다.

 

 

군 관계자는 “큰 대회를 치른 박 감독과 베트남 대표팀이 동의보감촌에서 휴식하고 건강한 약선음식으로 체력을 회복하기 위해 산청을 찾았다”며 “군에서는 앞으로도 베트남 가정은 물론 관광객들이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 감독과 베트남 U-23 대표팀은 내년 1월 태국에서 2020 도쿄 올림픽 최종 예선으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 대비해 지난 14일 김해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오는 22일까지 통영에서 전지훈련을 이어간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