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신인배우 차인하, 숨진채 발견 "사인 조사 중"판타지오 측 ”상황 파악중”

등록일 2019년12월0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일부서 '베르테르 효과' 우려도 
출연 중 '하자있는 인간들' 유작으로  
연예계 소속사 큰 충격…안타까움 이어져


 

배우 차인하가 숨진 채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일부에서는 '베르테르 효과'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베르테르 효과란 유명인 또는 평소 존경하거나 선망하던 인물이 극단적 선택을 할 경우, 그 인물과 자신을 동일시해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는 현상을 말한다.

차인하가 숨진 채 발견돼 조사 중이다. 3일 한 관계자는 기자에게 "차인하가 숨진 채 발견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세상을 떠난 차인하는 매니저에 의해 발견됐다. 사망 원인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팬들 역시 당황스러운 상황이다.

 

3일 숨진 채 발견된 차인하는 불과 몇시간 전까지만 해도 자신의 일상 사진을 인스타그램(SNS)에 올리면서 팬들과 소통했기 때문이다

지난 2017년 영화 '내 마음 깊은 곳의 너'로 데뷔한 차인하는 기획사 판타지오에서 만든 배우그룹 서프라이즈U 멤버로도 활동하며 많은 활약을 보여줬다.

그간 웹드라마 '아이돌 권한대행'을 비롯해 '사랑의 온도' '기름진 멜로' '너도 인간이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더 뱅커' 등 꾸준한 활동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차인하는 현재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주서연(오연서 분)의 작은 오빠 주원석 역으로 출연 중이다.

 

'하자 있는 인간들' 측 역시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홍현주 한림대 의대 교수는 지난 1일 '열린 라디오 YTN'에서 "청소년 극단적 선택은 사건이 터지면 언론의 주목을 받는데, 실제 예방을 위한 예산이나 인력 투자는 사실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부분은 노인 극단적 선택에만 초점을 맞추다 보니까 아이들의 죽음에 대해서는 한 번씩 목소리만 나오고 지속 가능한 부분은 없는 것 같다"면서 "보다 적극적으로 지속 가능한 예산과 지원을 위해서 계속 노력을 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차인하의 소속사 판타지오와 출연중이던 드라마 '하자 있는 인간들' 측은 입장을 정리중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