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손흥민 2도움' 토트넘, 본머스에 3-2승 꺾고 올 시즌 첫 리그 2연승

등록일 2019년12월0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토트넘이 조제 모리뉴 감독 부임 후 3연승에 성공, 분위기를 확 바꿨다.

 

모리뇨 체제서 치른 3경기에서 모두 공격포인트를 작성함과 동시에 최근 6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기록하면서 상승세를 이어갔다.

토트넘은 1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본머스와의 2019-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홈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5승5무4패로 승점 20점 고지에 오른 토트넘은 초반 부진을 딛고 중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손흥민이 도움 2개, 델레 알리가 멀티골을 기록한 토트넘이 본머스를 꺾고 올 시즌 첫 리그 연승을 달렸다.

토트넘은 30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본머스와의 2019/20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홈 경기에서 3-2로 승리를 거뒀다.

조세 무리뉴 감독이 이끄는 토트넘은 4-2-3-1 포메이션으로 나왔다.

 

골키퍼 장갑은 파울로 가자니아가 끼었고, 얀 베르통헌, 다빈손 산체스, 토비 알더웨이럴트, 세르주 오리에가 포백으로 나섰다.

중원에는 작은 변화를 줬다. 해리 윙크스 대신 탕귀 은돔벨레를 기용하며 에릭 다이어와 호흡을 맞췄다.

 

2선은 루카스 모우라 대신 무사 시소코를 선발로 내세우며 손흥민, 델레 알리와 나란히 섰다.

 

토트넘은 전반 시작과 함께 본머스의 선 수비 후 역습에 주춤했다. 중원에서 지속되는 부정확한 패스로 상대에게 쉽게 공격권을 내줬다.

 

2번의 유효 슈팅을 허용하며 아찔한 상황을 맞기도 했다.

손흥민은 전반 18분 좋은 기회를 맞았지만 아쉽게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역습 상황에서 빠른 스피드와 돌파 후 박스 안에서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를 살짝 빗겨나갔다.

하지만 손흥민은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전반 20분 곧바로 알리의 선제골에 기여했다.

 


 

후반 24분, 왼쪽 측면을 따라 들어가면서 알리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잡지 않고 논스톱 왼발 크로스를 문전 앞으로 띄워 시소코의 오른발 하프발리 슈팅을 도와 팀에 3번째 득점을 선사했다. 시즌 8호 도움과 함께 손흥민의 시즌 공격 포인트(9골 포함)는 17개가 됐다.

토트넘은 3번째 득점 후 불과 4분 뒤인 후반 28분 해리 윌슨에게 왼발 프리킥으로 만회골을 내주며 리드를 까먹었다.

 

그렇기 때문에 손흥민과 시소코가 합작했던 3번째 득점은 더 가치가 컸다.

후반 막판으로 향할수록 본머스가 힘을 냈고 정규시간 종료 직전에는 거친 몸싸움이 벌어지는 등 분위기가 험악해졌다.

 

그리고 손흥민이 교체아웃된 후반 추가시간 본머스의 윌슨이 또 1골을 넣으면서 턱밑까지 추격, 경기는 예측이 어려운 상황까지 치달았다.

 

결과적으로 본며스 입장에서는 시간이 아쉬웠다. 

결국 토트넘이 3-2로 경기를 마무리하면서 홈팬들에게 승리를 선사했다. 모리뇨 감독 부임 후 3연승이자 올 시즌 EPL 첫 2연승이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