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불법촬영·집단 성폭행’ 가수 정준영 징역 6년,최종훈 5년 실형 선고

등록일 2019년11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중앙지법 1심 선고  
“여성을 성적 도구로 여겨”
 



 

여성들을 집단 성폭행하고 성관계 동영상을 촬영해 유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수 정준영(30)과 그룹 FT아일랜드의 최종훈(29)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2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9부(재판장 강성수)는 성폭력 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로 기소된 가수 정준영씨에 징역 6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함께 재판을 받는 가수 최종훈씨도 징역 5년의 실형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이들에게 8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5년 간 아동·청소년 복지시설 취업제한도 명령했지만, 검찰이 낸 보호관찰 청구는 기각했다.

 

법원에 따르면 정준영과 최종훈은 클럽 버닝썬 MD(영업직원) 김모 씨와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모 씨, 회사원 권모 씨 등 이른바 ‘정준영 단톡방’ 멤버들과 함께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과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피해 여성을 만취시킨 다음 집단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정준영은 2015년 말부터 수개월 동안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와 유리홀딩스 유인석 전 대표 등 지인들이 있는 카카오톡 채팅방에서 상대방 동의 없이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여성들과의 성관계 동영상과 사진 등을 공유해 성폭법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 혐의도 받았다.

 

영상이 유포된 피해자만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유명 연예인과 그 친구들로 합동 준강간, 강제추행, 준강제추행이란 범죄를 저지르고 이를 지인들과의 카톡방에 공유하는 등 여성을 단순 성적 쾌락의 도구로 취급했다.

 

나이가 많지는 않지만 단순 호기심에 의한 장난으로 보기에는 죄질이 너무 심각해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정씨와 같이 기소된 전 버닝썬 엠디(MD·영업사원) 김아무개씨는 징역 5년, 회사원 권아무개씨는 징역 4년, 전 연예기획사 직원 허아무개씨는 징역 8년에 집행유예 2년, 160시간의 사회봉사가 선고됐다.

 

정씨 등은 2015년 상대방 동의 없이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성관계 동영상이나, 사진 등을 지인들이 참여한 카톡방 등에 11차례 공유한 혐의로 기소됐다.

 

정씨는 또한 최씨 등과 함께 2016년 초 강원도 홍천, 대구에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도 받는다.

재판부는 정준영에 대해서는 “술에 취해 피해자가 항거 불능한 상태에서 합동해 간음하고 성관계 나체 모습을 올리는 등의 행위를 해 피해자들의 고통은 짐작하지 못할 정도로 극심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또한 최종훈에 대해서는 “반성의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으며 집단 성폭행을 겪은 피해자가 얼마나 큰 고통을 받았을지 가늠하기 어렵다”며 “동종 범죄 전력으로 처벌받은 전력은 없다”고 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