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여수 화재' 윤활유 판매점 큰불나…펑 소리나며 불길 치솟아

등록일 2019년11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윤활유 2만ℓ 타면서 검은 연기 치솟아, 10km 밖에서도 관찰
인근 공장 직원 20여명 긴급 대피…인명 피해 없어

27일 오전 화재 발생해 건물 5개 동 피해… 헬기 2대 투입

 


 

전남 여수의 한 윤활유 판매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불길이 번지며 일대가 아비규환의 전쟁터처럼 변했다.

27일 전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55분께 여수시 율촌면의 한 윤활유 판매업소에서 불이 시작했다.

 

업소에는 20ℓ 들이 윤활유 드럼통 1000개가 있었던 터라 '펑'하는 소리와 함께 화재 규모가 순식간에 커졌다.

소방당국은 펌프차 21대와 화학차 5대 등 소방 차량 46대와 소방대원 150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지만, 검은 연기와 불길 때문에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사활을 건 진화작업에도 불구하고 바람이 불면서 불이 야산으로까지 번졌고, 이에 소방헬기 등 헬기 4대를 투입해 진화를 이어갔다.

 

화재 현장 인근에는 주유소가 있었으나 소방당국이 장비를 대기하는 등 대응에 나서 옮겨붙지는 않았다.


불길은 3시간여만에 겨우 잡혔으나 화재 현장은 폭격을 맞은 듯 폐허처럼 변했다.

 

윤활유를 담았던 드럼통은 시커멓게 탄 채 뒹굴고 있었고, 철골 구조물도 화재로 엿가락처럼 휘었다.

 

가구매장에 있던 가구도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모두 타버렸고, 곳곳에는 잔불이 타올랐다.

 

 

무너지지 않은 공장 벽면은 시커멓게 그을렸고, 인근 야산 1천600㎡도 모두 불에 탔다.

 

아파트 주민 김모(34)씨는 "검은 연기와 뻘건 불길이 높게 치솟으면서 불똥이 날려와 무서웠다"며 "다행히 소방차가 대기하고 있어서 안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여수소방서 관계자는 "윤활유가 바닥에 깔리면서 화재 면적이 넓어져 진화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주변 산과 민가, 아파트에 번지지 않도록 대응하는 데 주력했는데 다행히 크게 번지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차량용 윤활유 취급업체 창고에서 불이 처음 시작된 뒤 인근 업체 2곳의 4개 건물로 불이 번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진화 작업을 마치는 대로 정확한 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