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손흥민 ‘1도움’ 추가,UCL’ 토트넘, 올림피아코스전 4-2 역전승

등록일 2019년11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토트넘 핫스퍼, 올림피아코스전 4-2로 꺾고 UCL 16강 조기에 확정
 

 
토트넘 홋스퍼가 올림피아코스를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토트넘은 27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5차전 홈경기를 치른 결과, 올림피아코스를 4대 2로 이겼다.
 
전반 올림피아코스에 연속 2골을 내주며 위기에 몰렸던 토트넘은 전반 추가 시간부터 4골을 폭발하며 4-2로 역전승, 바이에른 뮌헨(독일·승점 15)에 이어 조 2위(승점 10)를 굳히며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올림피아코스는 전반 5분 공격수 엘 아라비의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18분에도 수비수 세메두의 추가골이 나왔다. 고전하던 토트넘은 전반 추가 시간 어렵게 한 골을 만회했다.
 
오른쪽 측면 세르주 오리에의 크로스에 야신 메리아의 수비 실수가 나왔고, 그대로 흐른 공을 알리가 마무리하며 추가 골을 넣은 것.

한숨 돌린 토트넘은 후반 시작 5분 만에 동점골을 만들었다.
 
이후 후반 28분 손흥민의 도움에 이은 오리에의 역전골이 터졌고, 이로부터 4분 뒤 에릭센의 왼쪽 측면 프리킥에 이은 케인의 헤딩골까지 나오며 조별리그 통과를 확정했다.

손흥민은 이날 후반 28분 헤딩으로 세르주의 역전골을 어시스트하면서 이번 시즌 7번째이자 챔피언스리그에서는 2호 도움을 만들어냈다.
 

이로 인해 손흥민의 시즌 전체 공격 포인트는 16개(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4골 5도움·챔피언스리그 5골 2도움)로 늘었다.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은 초반에 다소 불안했다. 올림피아코스가 전반 6분 유스프 엘 아라비, 19분 루벤 세메두의 연속골로 앞서나갔다.
 
집중력을 잃은 수비에 토트넘은 에릭 다이어 대신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교체 투입했다.

이후 전반 추가시간에 터진 델레 알리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후반 주도권은 토트넘이 잡았다.
 

 
후반 시작 5분 만에 루카스가 모우라의 우측면 패스를 해리 케인이 곧바로 슈팅을 하며 동점골, 28분에는 세르주 오리에가 손흥민이 머리를 거친 공을 오른발 슈팅으로 넣었다.

역전에 성공한 토트넘은 후반 32분 에릭센의 크로스를 케인이 헤더로 다시 골문을 열면서 4-2 승리를 거뒀다.
 
앞서 그는 3일 에버턴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 1도움, 7일 츠르베나 즈베즈다(세르비아)와의 챔피언스리그 4차전 2골 1도움, 10일 셰필드·23일 웨스트햄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 각 1골에 이어 최근 5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작성했다.
 
챔피언스리그 기록으로만 따지면 지난달 2일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조별리그 2차전 1골, 즈베즈다와의 3차전 2골, 4차전 2골 1도움에 이어 4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다.

여기에 손흥민은 조제 모리뉴 감독이 토트넘에 부임해 이끈 2경기에서 잇달아 공격포인트를 쌓으며 팀 공격의 중심 역할을 톡톡히 했다.
 
모리뉴 감독도 2경기 연속 손흥민을 풀타임 기용하며 신뢰를 보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