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뮤지컬 배우 김호영, 성추행 혐의 피소→"미성년자 NO…남성"A씨 김호영에 사과요구

등록일 2019년11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동성 성추행 혐의로 피소됐다. 김호영 측은 피소 사실은 인정했으나, 사건 내용과 관련해서는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11일 김호영의 성추행 혐의 피소 사실이 보도됐다.

 

김호영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가 최근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는 것이다.

 

11일 오후 A씨는 SBS 연예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내가 성추행을 당한 사람"이라며 "9월 24일 그 사건이 일어났고, 일주일 후 고소장을 접수했다"라고 밝혔다.

 

A씨는 "김호영과는 약 2년 정도 알고 지낸 사이다.

 

업무 관련된 일로 약속을 잡고 그의 집 근처로 갔는데 몸이 좋지 않다며 차에서 대화를 나누자고 하더라.

 

그러다 피곤하다며 그가 먼저 잠들었고, 나도 잠이 들었다. 얼마 후 이상한 낌새에 잠을 깼다.

 

깜짝 놀라 차 밖으로 뛰어나갔다.

 

바지가 벗겨진 채로 차를 뛰쳐나가는 내 모습은 근처 CCTV에도 기록돼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에는 너무 놀라 따지지도 못하고 집으로 왔다. 사과 연락을 기다렸는데 한참이 지나도 연락이 없었다.

 

생각할수록 화가나 먼저 연락해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답장이 없었다. 시간이 흐른 후 연락이 와서 해프닝이라고 하더라.

 

자기도 그날 일이 힘들어 하나님께 회개 기도를 했다더라. 너무 화가 났다. 피해자인 나에게 사과하는 게 먼저 아닌가.

 

그러더니 자기 소속사 대표와 이야기를 나누라고 했다"라고 이후 상황을 전했다.

 

김호영의 소속사 PLK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즉각 '기사는 사실무근이며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하고 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어 '추측성 보도 등을 회복할 수 없는 피해가 발생함은 언론인 여러분께서 더욱 잘 알고 계시리라 생각한다.

 

따라서 당사 혹은 배우와 직접 확인하지 않은 내용의 유포 또는 추측성 기사 작성을 자제해주실 것을 다시 한번 부탁 드리며 이외 오보 등에 대해 당사는 적극적인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이날 한 매체는 김호영이 지난 9월 차량 내부에서 A씨에게 유사성행위를 한 혐의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피해자는 남성으로 11일 현재 서울 성동경찰서 여성청소년과에 고소장이 제출된 상태며 김호영은 스케줄 상의 이유로 소환조사에 불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 댓글을 포함해 모든 악의적인 허위사실 작성·배포·유통·확산과 기타 명예훼손 행위에 대하여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한다'고 강조했다. 

 

성동경찰서 여성청소년과는 피의사실 공표 금지 원칙을 이유로 함구하고 있다.

현재 김호영은 tvN 드라마 '쌉니다 천리마트'에 출연 중이다. 드라마 관계자는 iMBC에 "사실 확인 중이다.

 

정확한 사태 파악 후 드라마 측의 입장을 전하겠다"고 말했다.

 



김호영은 뮤지컬 '렌트'로 데뷔해 '광화문연가' '맨 오브 라만차' '킹키부츠' '거미여인의 키스' '라이어' 등에 출연했다.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뛰어난 입담으로 인기를 얻어 '여자플러스3' '진짜 사나이 300' '캐스팅 콜' 등에 출연했다.

 

현재 tvN 금요극 '쌉니다 천리마마트'에 조민달 역으로 출연 중이다.

 

다음은 PLK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PLK엔터테인먼트 입니다. 

김호영씨 관련 당사의 공식입장을 알려 드립니다. 

금일 보도된 김호영씨에 관한 기사는 전혀 사실무근이며, 현재 당사는 구체적인 내용을 확인 중입니다.

 

이후 모든 사실관계는 당사와 배우의 최종 확인 후 보도해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추측성 보도 등을 회복할 수 없는 피해가 발생함은 언론인 여러분께서 더욱 잘 알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따라서 당사 혹은 배우와 직접 확인하지 않은 내용의 유포 또는 추측성 기사 작성을 자제해주실 것을 다시 한번 부탁 드리며, 이외 오보 등에 대하여 당사는 적극적인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는 점도 함께 알려 드립니다. 

또한, 당사는 온라인 댓글을 포함하여 모든 악의적인 허위사실의 작성·배포·유통·확산, 기타 명예훼손 행위에 대하여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