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금 사기 의혹' 윤지오 체포영장…강제송환 방침

등록일 2019년10월3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증언자로 나섰다가 후원금 사기 등의 의혹을 받고 있는 윤지오 씨에 대해 체포영장이 발부됐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어제 사기와 명예훼손 의혹 등을 받는 윤 씨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검찰에서 영장이 반려되자 경찰이 보완 수사를 거쳐 그제 다시 신청했습니다.

 

경찰은 그동안 세 차례 출석 요구서를 보냈지만, 윤 씨는 건강상 이유로 거부했습니다.

 

체포영장이 발부되면서 윤 씨에 대한 강제 송환 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우선 외교부와 공조를 통해 여권 무효화 조치, 인터폴 적색 수배 등이 가능해집니다.

 

경찰은 이미 지난 6월 윤 씨가 머무르고 있는 캐나다에 형사사법공조를 요청했습니다.

 

고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를 자처하며 후원금 모집을 진행했던 윤 씨는 거짓 증언 논란이 불거진 뒤 지난 4월 캐나다로 출국했습니다.

앞서 김수민 작가는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윤 씨를 고소했고, 김 작가 법률 대리인인 박훈 변호사도 후원금 문제를 지적하며 윤 씨를 사기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경찰은 캐나다 사법당국과의 공조를 통한 범죄인 인도, 인터폴을 통한 수배, 여권 무효화 등 다양한 신병 확보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캐나다에 범죄인 인도를 요청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데 이 경우 절차가 복잡해 실제 신병확보까지는 상당한 기간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유일한 증인을 자처한 윤 씨는 현재 다섯 가지 혐의로 고소 고발된 상태입니다.

 

책 발간을 함께 준비하던 김수민 작가에게는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박훈 변호사에게는 허위 주장으로 후원금을 모았다는 사기 혐의로 각각 고소 고발당했습니다.

 

윤 씨는 지난 29일 SNS에 '집으로 돌아온 것이 도망'이냐며 경찰의 체포영장 재신청을 비판하는 듯한 글을 남겼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전날 캐나다에 거주하며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고 있는 윤씨를 대상으로 서울중앙지법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은 향후 캐나다와 형사사법공조를 통해 윤씨에 대한 체포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28일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영장이) 발부됐을 경우 바로 체포할 수도 있겠지만 일반적으로는 형사사법공조를 통해 할 수 있다"며 "인터폴 수배나 여권 무효화 등 취할 수 있는 여러 조치가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