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경남 창녕 남쪽 15㎞ 지역서 규모 3.4 지진 발생,여진에 주의

등록일 2019년10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상청에 따르면 27일 오후 3시 37분 26초 경남 창녕군 남쪽 15km 지역에서 규모 3.4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5.41도, 동경 128.49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11㎞다.
 
우남철 기상청 지진 분석관은 "단층 움직임으로 인한 지진으로 분석된다"며 "많은 사람이 진동을 느꼈을 것으로 보이지만, 피해를 일으킬 정도는 아니다"고 말했다.

 

이 지진으로 창녕뿐만 아니라 인근 창원·김해·거제·함안 등 도내 5개 시·군에서 진동을 느꼈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잇따라 접수됐다.

이번 지진으로 인한 경남의 계기 진도는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느끼고, 일부가 잠에서 깨며 그릇과 창문 등이 흔들리는 정도’에 해당하는 4도에 해당됐다.
 
경북과 대구의 경우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리는 정도’인 3도에 해당됐다.
 
부산과 울산, 전남, 전북은 ‘조용한 상태일때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느끼는 정도’인 2도에 해당됐다. 

특히 창원에서는 감지 신고 및 문의 전화가 24건이나 접수됐으며, 나머지 4개 시·군에서는 10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이번 지진으로 경남에 진도 4의 영향이 있었던 것으로 분석됐으며, 진도 4의 경우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느끼고, 일부가 잠에서 깨며 그릇과 창문이 흔들릴 정도다.
 
경남소방본부와 창원소방본부는 "유감 신고는 있었지만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자체와 소방당국은 휴대폰 문자 발송하는 등 안내방송을 송출하며 안전 주의를 당부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