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데이트 폭력 여배우는 하나경,집행유예 억울하다"

등록일 2019년10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하나경, '데이트 폭력 여배우' 인정

 


 

배우 하나경이 ‘데이트 폭력 여배우’가 자신이 맞다고 인정했다.

 

`데이트폭력 여배우`로 지목된 배우 하나경이 의혹을 인정했다. 다만 "한 번도 때린 적은 없다.

 

오히려 맞았다"며 법원의 판단에 대한 억울함을 드러냈다.


하나경은 24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통해 ``데이트폭력 여배우`로 의심을 사고 있는데 사실인가`라는 시청자의 질문에 답했다.

 

방송 초반 인터넷 등을 보지 못했다며 어리둥절하던 하나경은 약 30분 후 방송을 다시 켜고 "그 기사는 내가 맞다"고 말했다.


하나경은 우선 "좋지 않은 기사로 심려를 끼쳐 드렸다.

 

걱정했을 것 같다"며 사과했다.

 

하지만 "기사가 조금 과장됐다"면서 "오해할 수 있는 부분을 말씀드리려고 한다"며 사건에 얽힌 남자친구와의 교제과정을 설명했다.

 

하나경은 시청자들이 해당 사건에 대해 질문하자 "난 남자친구가 없다. 팬들 모두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요즘 인터넷을 하지 않고 있어서 보지 못했다.

 

방송을 마친 후 기사를 보겠다"고 답했다.

 

이후 방송을 다시 시작한 하나경은 "그 기사는 내가 맞다"며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많이 걱정하셨을 것 같다. 기사가 과대포장 돼서 오해할 수 있을 것 같아 말씀을 드리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너무 힘들었다. 지금은 헤어진 지 1년 정도 됐다. 그동안 발 뻗고 잔 적이 없다며 "2017년 7월 호스트바에서 전 남자친구를 만났다.

 

많이 외로웠고, 그 친구를 정말 사랑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폭력은 오해라며 "식당서 말다툼을 한 것은 맞다. 그 친구가 나갔고, 전화를 해도 안 받더라.

 


 

그 친구 집 쪽으로 갔는데 택시에서 내렸다. 그래서 차에 타라고 했는데 안 타고 내 차 앞으로 왔다.

 

기사에 내가 돌진했다고 나왔는데 전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하나경은 경찰 신고 후 당시 남자친구가 거짓 진술을 했다며 "나는 한 번도 때린 적이 없다.

 

그 사건이 왜 집행유예가 나왔는지 모르겠다. 그 사람은 증거를 하나도 제출하지 못한 게 팩트다.

 

집행유예가 나온 게 많이 억울하다. 정말 가슴이 아프다.

 

그 사건이 왜 집행유예가 나왔는지 모르겠다"며 "오히려 내가 폭행을 당했고, 그 사람에게 맞은 동영상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그 친구를 너무 사랑하고, 결혼할 사람으로 생각해서 고소를 안 했다. 저는 사랑한 죄밖에 없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단톡방에 지인 수십 명을 불러 해당 남성의 사생활을 폭로한 것은 "더 이상 피해자가 없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전 남자친구의 여자 손님들을 단톡방에 초대해 그 사람이 내게 한 짓을 설명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변성환 판사는 특수협박, 특수폭행, 명예훼손 등으로 기소된 방송인 겸 여배우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 각각의 죄질은 다른 폭력 사건과 비교할 때 그리 중하지 않다고 볼 여지도 있지만 피고인은 피해자를 포함한 교제 남성들에 대한 데이트 폭력으로 여러 번 벌금형을 받았고, 점점 그 내용이 중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경은 2005년 MBC `추리다큐 별순검`으로 데뷔한 이후 영화 `전망좋은 집`, `레쓰링`, `터치 바이 터치` 등에 출연했다.

 

2012년 청룡영화제 레드카펫에서 드레스를 입고 넘어져 일명 `꽈당녀`로 유명세를 타기도 했다. 


리포터 등으로도 활동한 그는 지난 4월30일부터 아프리카TV에서 `춤추는 하나경`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5월 인터넷 방송에서 강은비와 과거사를 두고 설전을 벌여 `실검`에 오른 바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