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조국 부인 정경심 교수,구속영장심사 출석,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결정한다.

등록일 2019년10월2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57)가 23일 법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정 교수는 오늘 오전 10시쯤 송경호 영장전담부장판사 심리로 열리는 실질심사에 출석했으며, 취재진의 질문에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짧게 말했다.

 

‘혐의를 인정하느냐’, ‘검찰의 강압수사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답변을 하지 않고 정 교수는 법정으로 향했다. 

 

자신을 둘러싼 혐의나 검찰의 강압수사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검찰은 조 전 장관 가족 관련 의혹을 두고 강제수사에 착수한 지 55일 만에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 자녀 입시와 관련해 업무방해, 위계공무집행방해, 허위작성공문서행사, 위조사문서행사, 보조금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 사모펀드와 관련해 업무상 횡령, 자본시장법위반(허위신고·미공개정보이용), 범죄수익은닉법위반 ▲ 증거은닉과 관련해 중거위조교사, 증거은닉교사 등 11개 혐의를 적용했다.
 

정 교수를 구속할지 여부는 이날 심사를 거쳐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가 결정한다.

 

증거 인멸이나 도주 우려가 있는지 등이 구속 요건이다.

 


 

영장 청구 후 정 교수 측은 "입시문제는 결국 피의자(정 교수) 딸의 인턴 활동내용 및 평가 등에 관한 것이어서 향후 재판을 통해 해명될 것"이고 "사모펀드 부분은 조범동과 피의자를 동일시하여 조범동 측의 잘못을 피의자에게 덧씌우는 것으로 결국 사모펀드 실질 운영주체 문제에 대한 오해로 인해 생긴 문제라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위 두 가지 문제와 관련된 증거인멸 등의 의심을 하면서 (조 전 장관의) 인사청문 단계에서의 사실확인 노력과 해명과정까지도 증거인멸 등으로 보고 있으나 이는 근본적 사실관계에 대한 오해"라며 "한편 피의자 건강상태는 상세히 말씀드릴 수 없지만 검찰에서 요구한 CT, MRI 영상 및 신경외과 진단서 등 필요로 하는 자료를 이미 제출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중앙지법은 조범동(조 전 장관 5촌조카)씨, 웅동학원 관계자 2명의 구속영장을 발부한 바 있다.

 

다만 조권(조 전 장관 동생), 이상훈 코링크PE 대표, 최태식 웰스씨앤티 대표의 구속영장은 기각됐다.
 

또 범죄혐의와 별개로 정 교수의 건강상태를 놓고도 치열한 공방이 진행될 것으로 보여 정 교수에 대한 구속 여부는 오늘밤 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