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11월14일 수능일 대중교통 증편,관공서등 출근 1시간 늦춰져..

등록일 2019년10월2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작년처럼 지진 대비 사전점검, 대응체계 마련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다음달 14일 관공서 등의 출근 시간이 1시간 늦춰지고 등교시간대 대중교통 운행이 늘어난다.

 

교육부는 22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2020학년도 수능 시행 원활화 대책'을 논의한다고 밝혔다.

 

올해 수능은 오는 11월 14일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5시 40분까지 전국 86개 시험지구 1천185개 시험장에서 치러진다.

 

내년도 대학 신입생을 모집하기 위한 것이므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다.

 

모든 수험생은 당일 오전 8시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해야 한다.

 

이번 수능 원서를 낸 수험생은 직전년도보다 4만6천190명 줄어든 총 54만8천734명이다.

 

특히 시험 당일에는 시험장 200m 전방부터 차량 출입이 통제되기 때문에 수험생들은 200m 앞에서 차에서 내려 걸어가야 한다.

 


 

수능 시험에서 영어 듣기평가가 실시되는 오후 1시10~35분(25분간)은 소음통제시간으로 설정된다.

 

항공기 이·착륙을 금지하고 포 사격과 전차이동 등 군사훈련을 금지하도록 했다.

 

또 시험이 진행되는 동안 시험장 주변 야외 행사장이나 공사장, 쇼핑몰 등에서 발생할 수 있는 생활소음도 최대한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

 

기상청은 수능 당일 수험생들이 쉽게 날씨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누리집을 통해 전국 시험장별 날씨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시·도교육청에서 시험장 배치 시 안정성을 우선 고려하도록 하고, 지진 피해 학교와 내진 미설계 학교 등 취약건물의 경우 배치 전 안정성 정밀점검을 시행하도록 요청했다.

 

특히 포항지역 시험장에 대해서는 10월말까지 교육부와 시·도교육청, 민간 전문가 합동으로 안전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며, 그 외 시험장에 대해서는 시·도교육청에서 자체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경찰은 수능 문제·답안지 안전관리를 위해 경찰 인력을 지원해 보안을 유지하고 문답지 인수, 운송, 보관 등 안전관리에 나서고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은 86개 모든 시험지구에중앙협력관을 파견해 수능 문답지의 철저한 관리를 담당할 예정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