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나 혼자 산다' 암투병 허지웅 "저 살았어요" 유쾌한 생존 신고식

등록일 2019년10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나 혼자 산다'에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이 출연해 건강해진 모습을 보였다. 

 
1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허지웅이 스튜디오에 찾아 와 눈길을 끌었다. 
 
이날 허지웅은 자신의 일상을 공개하며 혈액암 투병 사실을 전했다.
 
그는 "저 살았어요!"라며 유쾌하게 인사해 무지개 멤버들을 웃음짓게 했다. 
 
그는 "건강하게 잘 돌아왔다. 여러분이 응원해주셔서 많은 힘이 됐다"고 감사한 마음을 말하기도 했다.
 
이날 방송에서 허지웅은 투병 중인 다른 네티즌들이 SNS로 질문을 보내자 성심성의껏 답변해주는 모습이었다.  

이에 대해 허지웅은 "항암제가 말도 안되는 독약이다.
 
몸에 들어가면 온갖 부작용이 생긴다"고 말문 열며 "그걸 견딜 수 있는 건 병원 다니면서 시키는대로 하면 병이 낫는다는 실제 사례들. 그것만큼 용기되는 게 없다"고 설명했다.
 
자신의 사례가 다른 이들에게 용기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허지웅은 "김우빈이 연락 온 적 있다"며 김우빈으로부터 "남이 어떻게 아프고 나았는지 듣는 게 위로가 많이 됐다며 그래서 자기도 연락을 드린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허지웅은 "나은 분들이 아픈 분들에게는 나았다는 것만으로도 도움이 된다.
 

 
그래서 저도 도움되려고 한다"고 투병 중인 이들에게 힘이 되어 주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허지웅은 일어나자마자 턱걸이와 각종 근력 운동을 하며 건강해진 모습을 보였다. 
 
허지웅의 방안에는 피겨 군단이 도열돼 있다. 허지웅의 사병들은 허지웅을 든든히 지켜주는 듯 했다.

허지웅은 영양제만 마그네슘 오메가3 관절영양제 등 7가지라고 밝혔다.

허지웅 방에는 사열중인 피겨 인형 지웅제국 병사들은 출격 준비가 완성된듯 했다. 그는 재발에 두려움을 느낀다고 밝혔다.
 
기안84는 잉여시간이 쌓여야 하며 놀아야 창작이 된다는 것이다. 창작은 죄의식(?)을 통해 생산됐다는 것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