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日신문 "이낙연-아베 회담 24일로 최종조율" 단시간 회담 가능성

등록일 2019년10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단시간 회담 가능성…징용배상 판결 갈등 접점 모색

李총리, 나루히토 일왕 즉위의식 참석차 22~24일 방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내주 일본을 방문할 이낙연 한국 국무총리와 24일 회담할 의향을 굳혔다고 도쿄신문이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 설명을 토대로 17일 보도했다.

 

산케이(産經)신문도 아베 총리가 24일 이 총리와 개별 회담을 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 중이라고 복수의 한일 양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전했다.

 

아베 총리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일본을 방문할 각국 정상과 만날 예정이며 일정 등을 고려할 때 이 총리와 아베 총리는 단시간 회담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 총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의 즉위를 일본 안팎에 알리는 22일 행사에 한국 대표로 참가한다.

 

23일에는 아베 총리가 각국 대표를 초청해 개최하는 만찬에 참석한다.

 

일본 정부가 한국에 수출 규제 조치를 취한 뒤 아베 총리가 한국을 ‘중요한 이웃 나라’라고 부르며 양국 간 대화 필요성을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일본을 잘 아는 이 총리의 이번 방문에 일본 정계가 걸고 있는 기대감을 반영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징용 배상 판결을 둘러싼 대립을 시작으로 한일 관계가 극도로 악화한 가운데 이 총리와 아베 총리의 면담이 양국 갈등을 극복하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일본 정부가 아베 총리와 이 총리의 회담을 통해 한일 갈등의 격화를 막을 실마리를 찾을 의향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아베 총리가 오는 22일 열리는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을 전후로 50개국 내빈과 개별적으로 만날 예정이어서 이 총리와의 회담이 짧은 시간 동안 이뤄질 전망이다. 

 

앞서 아베 총리는 지난 16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한일관계에 대해 "대화는 항상 계속되어야 하며, 그 기회를 닫을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어 "한일청구권 협정의 위반 상태를 방치하는 등 한국이 신뢰관계를 해치고 있다"고 주장하며 한일관계 악화의 원인을 한국에 돌렸다. 

또 한국에 대해 "국가와 국가의 약속을 준수함으로써 건전한 관계로 되돌릴 수 있는 계기를 삼을 것을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문제는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해결이 끝났다'는 입장으로, 지난해 10월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손을 들어 준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