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경찰, 16일 故 설리 부검 실시…유가족 동의 하에 진행"정확한 사인 밝힌다

등록일 2019년10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가수 겸 배우 故 설리(25·본명 최진리)의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이 진행될 예정이다. 

 

경찰은 전날 부검 영장을 신청했고 영장이 발부됨에 따라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해 부검이 실시된다.

 

부검이 실시되면 정확한 사인과 사망시각 등이 추가적으로 밝혀질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 성남수정경찰서는 법원으로부터 부검영장이 발부돼 16일 부검을 진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전날 경찰은 사망 원인을 정확하게 밝히기 위해 유가족에게 동의를 구한 뒤 검찰에 부검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한 뒤 결과가 나오면 이를 토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외부 침입 흔적 등 다른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아 설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유서 대신 설리가 평소의 심경을 적은 자필 메모가 발견됐다.

 

다만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 영장을 신청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겠다는 방침이다.

 

설리의 매니저는 설리가 숨지기 전날인 13일 오후 6시30분쯤 설리와 마지막으로 통화를 한 뒤 연락이 되지 않자 집으로 찾아 갔다가 숨져 있는 설리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망 현장에서 최 씨의 심경이 담겨있는 노트 한 권을 발견해 이를 조사중이다.

 

경찰은 또 설리가 평소 우울증을 앓았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치료나 처방을 받은 기록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팬 여러분께 갑작스럽게 비보를 전하게 돼 애통한 마음”이라며 “유가족들의 뜻에 따라 늘 아낌없는 응원과 지지를 보내준 팬들이 따뜻한 인사를 설리에게 보내줄 수 있도록, 별도의 조문 장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어 팬들은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7호(지하1층)에서 15일 오후 4시부터 오후 9시, 16일 낮 12시부터 오후 9시까지 조문이 가능하다”고 알렸다.

 

한편 설리는 지난 2009년 그룹 에프엑스로 활동했지만, 2015년 탈퇴한 뒤 연기자로 입지를 다졌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최근까지 스타들이 악플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놓는 JTBC2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 MC로 출연하고 있었다.

 

이날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너무나 슬프고 안타까운 소식을 전하게 돼 죄송하다.

 

설리가 우리 곁을 떠났다"며 설리의 사망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이어 "지금의 상황이 믿기지 않고 비통할 따름이다

 

.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