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구혜선, W호텔 가운 사진 공개…"법원에 총 4장 제출",네티즌 의견 분분

등록일 2019년10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W호텔' 구혜선이 직접적인 폭로에 나섰다
 
안재현과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인 구혜선이 또 다시 폭로를 이어가는 듯한 사진을 게시해 화제가 되고 있다.

구혜선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죽어야만 하는가요' 원래 공개하려고 했던 재킷사진입니다.
 
법원에는 총 4장을 제출했습니다. (표기된 날짜는 음원발표일입니다)"라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누군가 w호텔 가운을 입은 채 소파에 앉아 있는 모습이 담겼다.
 
얼굴 부분은 나오지 않았지만 "법원에 총 4장을 제출했습니다"라는 글이 사진에 다시 한 번 시선을 끌게 한다.

구혜선의 게시물을 본 일부 네티즌들은 구혜선이 그동안 주장해온 안재현의 외도와 관련한 사진일 것이라는 의견을 보이고 있다.

실제로 구혜선은 지난달 4일 안재현이 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 차림으로 야식을 먹는 사진을 가지고 있다고 밝히며 안재현의 외도를 주장한 바 있다.

당시 구혜선은 "정확한 이혼 사유는 안재현의 외도"라며 "현재 촬영 중인 드라마 여배우와 염문설이 너무도 내 귀에 많이 들려온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호텔에서 야식을 먹고 있는 증거 사진"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안재현 측은 "해당 사진은 결혼 전에 만났던 여자친구와 찍은 것으로 파악된다"며 "하지만 구혜선은 이 사진을 최근 사진으로 왜곡, 혼인 관계의 파탄 배경이 외도라는 새로운 주장을 꺼냈는데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현재 구혜선이 공개한 사진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의 진흙탕 싸움은 언제까지 이어질 지 어떤 결말이 나올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동안 배우자에 대한 이야기 없이 활동을 이어오던 중 갑자기 'W호텔' 사진을 올린 것을 두고 대중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일부 대중은 구혜선이 이혼 소송 진행 중인 상황에서 여론을 자신의 편으로 돌리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 아니냐는 추측성 의견도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구혜선이 'W호텔' 사진 속 인물이 누구인지 밝히지 않았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해당 인물이 그녀의 배우자인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이에 구혜선이 공개한 사진 속 'W호텔'이 더욱 이슈를 모으고 있다.
 
구혜선은 'W호텔' 관련 폭로 뿐 아니라 "안재현은 내가 섹시하지 않은 젖꼭지를 가져서 이혼하고 싶다고 하더라"라고 밝혀 세간을 경악케 만들기도 했다.
 
남편 안재현을 향한 끊임없는 폭로를 던졌던 구혜선, 'W호텔' 사진까지 공개된 상황에서 그녀의 말이 어디까지 진실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