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한국당, '조국 사퇴' '광화문 집회' 현재 상황,한국당 300만명 모였다

등록일 2019년10월0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범국민투쟁본부, 자유한국당, 우리공화당 등 '조국 아웃' 개천절 범보수 집회

 


 

자유한국당은 오늘(3일) 오후 1시부터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등을 요구하는 장외집회를 연 가운데, 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에 '광화문 집회'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인터넷 상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오늘 집회를 '문재인 정권의 헌정 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로 이름 붙이고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국회의원, 당원 등이 모두 참석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광화문 대규모 집회를 열어 분노한 민심을 똑똑히 이 정권에 보여 줄 것”이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의 대한민국 파괴를 막고자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집회는 지난달 28일 검찰개혁을 지지한 ‘서초동 촛불집회’의 맞불 격이다.

 

오늘 비슷한 시간에는 대한문, 서울역 등 인근에서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 소속 보수단체들이 동시다발로 조 장관과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대규모 집회를 연다.

 

앞서 태풍 '미탁' 상륙으로 집회 개회 여부가 불투명했지만, 한국당은 태풍으로 인한 악천후가 예상됐지만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정했다.

 

집회 시작 1시간 전부터 참가자들이 대거 몰려들었다. 참가자들은 ‘문재인 퇴진’ ‘조국 아웃(OUT)’ 피켓, 그리고 태극기와 성조기를 함께 흔들며 광화문 광장에 모였다.

 

북적이는 인파에 ‘문재인 하야 범국민 투쟁본부’는 12시20분 “이미 (참가자)100만명을 넘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자유한국당도 이날 1시부터 세종문회회관 앞에서 ‘헌정유린 타도 및 위선자 법무부 장관 사퇴 촉구 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참석해 조 장관의 사퇴를 압박했다.

 

한국당은 집회 시작 후 “국민과 당원 포함해 300만명 이상 모였다”고 발표했다.

 


 

우리공화당은 오후 12시30분부터 서울역 인근에서 박 전 대통령 무죄 석방을 촉구하는 ‘제147차 태극기 집회’를 열었다.

 

서울역에서 집회를 마친 후인 오후 2시30분쯤에는 서울광장을 거쳐 광화문광장으로 이동해 다른 단체들과 연합해 집회를 이어간다. 

 

서울광장 인근에서는 오후 12시부터 전국기독교총연합회 주최로 기도대회가 진행됐다.


이날 범보수단체의 대규모 집회로 이날 낮 12시30분부터 서울 광화문 광장 북단부터 시청역 로터리까지 양방향 차량이 통제됐다.

 

오후 2시부터는 ‘서울역~서울시청~을지로1가~세종대로사거리~세종문화회관’으로 이어지는 3개 차선이 통제된다.

 

오후 3시30분부터는 집회 참가자들의 행진으로 ‘서울광장~광화문교차로~자하문로~효자파출소’까지 모든 차선이 통제된다.

 

오후 4시부터는 ‘광화문교보빌딩~광화문교차로~효자로’ 등 2개 차선이 통제된다. 교통통제 구간은 집회 및 행진 상황에 따라 오후 10시까지 통제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전국대학생연합도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위하여 청춘이여 조국을 개혁하라’ 라는 주제로 이날 오후 6시부터 서울 종로구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집회를 연다.

 

하지만 서울대 집회 추진위원회는 전대연과 방향성이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불참하고, 대신 광화문 KT 빌딩 인근 앞에 모여 집회를 열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