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설리,SNS 노브라 노출 사고 구설,"시선강간이 더 싫다" 발언 재조명

등록일 2019년09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설리는 28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별다른 말 없이 고데기로 머리를 손질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헐렁한 상의를 입은 탓에 움직일 때마다 가슴이 노출됐다.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아 일부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해당 영상은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급속도로 퍼졌다.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패션으로 이슈가 된 적은 많지만 아예 SNS에서 가슴이 그대로 노출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의도하지 않았다면 당황스러울 수 있는 상황이지만 설리는 개의치 않는 듯 평소와 다름 없이 SNS에 게시물을 올렸다.

 

29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오늘 왜 신나?'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이 정도면 고의 아니냐" "속옷 착용은 개인의 자유다" 등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그럼에도 노브라를 향한 지적 댓글이 쏟아지자 그는 "나는 시선 강간이 더 싫다"라는 소신 발언을 내뱉기도 했다.  


설리는 MC를 맡고 있는 JTBC2 예능물 '악플의 밤'에서 노브라 패션 관련 생각을 밝힌 적이 있다.

 

지난 6월 방송에서 "나에게 브래지어는 액세서리"라며 "어울리면 하고 어울리지 않으면 안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또다시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설리가 브래지어 미착용으로 논란에 휩싸인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설리는 논란이 불거질 때마다 "브래지어는 액세서리다.

 

어울리면 하고 어울리지 않으면 안 하는 것"이라는 소신을 밝혀 왔다.

 

한편 설리를 향한 시선은 여전히 엇갈린다.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사진과 영상으로 여러번 이슈의 중심에 서는 것에 대해 설리는 JTBC2 '악플의 밤'에서 "개인의 자유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브래지어의 와이어가 소화기관에도 좋지 않다. 저는 편안해서 착용을 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