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충남 홍성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경기 양주는 음성판정

등록일 2019년09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 이남 첫 의심 사례…양돈농가 밀집해 확진시 파장 클 듯

 


 

 농림축산식품부는 29일 오전 충남 홍성군 광천읍의 한 돼지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확진은 물론, 의심 사례가 서울 이남 충청권에서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방역 당국은 신고 이후 인력을 급파해 주변을 통제하는 한편, 전면적인 소독 조치에 나섰다.

 

충남 홍성은 돼지 최대 산지다. 충남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신고가 접수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곳에서 혈액 샘플을 채취한 뒤 경북 김천에 있는 농림축산검역본부로 가져가 정밀검사를 거쳐 아프리카돼지열병 여부를 가릴 예정이다.

 

검사 결과는 이르면 오늘 중 나올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기도 양주시 은현면에 있는 한 농장에서 돼지 2마리가 폐사했다는 신고가 접수됐었다.

농식품부는 해당 농가에 대한 정밀검사를 진행한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확진 농장은 경기도 파주와 연천, 김포, 인천 강화 등 모두 9곳이다.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최종 판명될 경우 인천∼경기∼강원으로 이어지는 중점 방역 라인이 뚫렸다는 의미여서 큰 파장이 예상된다. 


특히 홍성군은 국내 최대 양돈 밀집 지역이면서 정부가 설정한 중점 방역 라인 바깥이라는 점에서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