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배우 송영학 별세, 26일 발인.. 향년 46세,아직 한참 나이에..

등록일 2019년09월2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날 오전 10시 발인식 엄수.. 연극 연기 물론 연출 참여한 베테랑

 


 

배우 송영학 사망 소식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배우 송영학이 향년 46세의 나이로 별세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6일 서울경찰병원에 따르면 송영학의 발인식이 이날 오전 10시 엄수됐다.

송영학은 지난 24일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빈소는 서울경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었다.

앞서 송영학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연기과, 경기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연극학 석사 출신이다.

 

故 송영학의 사인은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유족들은 서울경찰병원 장례식장 특2호실에 빈소를 마련했으며, 오늘 (26일) 오전 오전 10시께 고인의 발인식이 엄수됐다.

 

고인은 서울 추모 공원에서 화장을 거쳐 무궁화공원에 납골될 예정이다.


고 송영학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에서 연기과를, 경기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에서 연극학과를 전공한 배우로, 연출가로서 '이름만 불러도' 등 연극을 직접 연출하기도 하며 연극계에서 활발히 활동했다.

 

지난 1998년 8월부터 2005년 11월까지는 극단 '여행자' 소속으로 활동한 바 있다.

송영학은 연극뿐 아니라 방송과 영화까지 오가며 배우로서 입지를 탄탄히 다졌다.

 

연극 '청혼', '별이 빛나는 밤에', '세 친구', '어른의 시간' 등에 출연했고, 영화 '마스터', '바보' '컴, 투게더', 드라마 '연개소문', '슬기로운 감빵 생활', '라이프 온 마스' 등에도 단역으로 출연하며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활발히 넘나들었다.

 

송영학은 "부모, 자식이 서로를 향해 느끼는 사랑은 절대 다르지 않다.

 

방법이 다를 순 있어도 그 크기는 같다"라며 "이 작품은 내가 어머니께 드리는 마지막 작품이 될 수도 있다"라며 작연출에 대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실제로 마지막이 된 작품을 남긴 송영학의 죽음은 어머니 등 가족들의 슬픔을 자아내고 있다.

 

송영학이 46세라는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는 비보가 전해진 가운데, 누리꾼들은 안타까움을 드러내며 애도와 추모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