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펠로시 하원의장, 트럼프 ‘우크라이나 의혹’ 하원 탄핵절차 돌입

등록일 2019년09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이 24(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 조사 절차를 시작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탄핵당해야 하는지에 대해 하원 차원의 공식 조사를 개시하겠다고 밝혔다.

펠로시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정상과의 부당한 통화를 통해 헌법적 책무를 저버렸다며 “아무도 법 위에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중상모략할 목적으로 우크라이나와의 조력을 시도했는지 조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펠로시 의장은 “오늘 하원이 공식적인 탄핵 조사를 추진하는 것을 발표하며, 6개의 상임위가 관련 조사를 진행할 것을 지시한다”고 기자회견을 통해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그동안 탄핵 조사에 부정적이었는데, 최근 입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여론이 뒷받침되지 않고, 상원을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어 탄핵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중도파 민주당 의원들에게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이유로 탄핵 조사에 미온적이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민주당에서 탄핵에 반대하던 의원들이 최근 48시간 사이 급격히 찬성으로 돌아섰다.
 
하원 민주당 235석 가운데 찬성 150석을 넘어섰다고 전했다. 
 
펠로시 측근인 존 루이스 하원의원(조지아주)은 “이 나라의 정직성을 보호하고 보존하기 위한 조치로써 대통령에 대한 탄핵 절차가 시작될 때가 왔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를 지연하거나 달리 행하는 것은 민주주의의 근간을 저버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의혹’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 25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통화하던 중,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 헌터에 대해 조사할 것을 압박했다는 내용이다.

 

이를 각종 미 언론이 보도하면서 수면 위로 불거졌다.

미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문제’와 관련해 자신의 개인 변호사인 루돌프 줄리아니와 협력할 것을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거듭 요구했으며, 미국의 군사 원조 중단 카드를 무기로 우크라이나 측을 압박한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문제’란, 바이든이 부통령 재직 시절인 2016년 초 우크라이나 측에 검찰총장을 해임하지 않으면 10억 달러에 이르는 미국의 대출 보증을 보류하겠다고 위협했다는 내용이다.

 

당시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바이든의 아들 헌터가 관여하던 현지 에너지 회사의 소유주를 ‘수사 레이더망’에 올려놨던 것으로 알려졌다. 추후 이 검찰총장은 해임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 헌터를 언급한 점은 시인하면서도 ‘부패는 없어져야 한다’는 취지의 일반적 대화를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내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공화당과 민주당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백악관과 의회가 정면 충돌하게 됐다.
 
트럼프 탄핵 추진으로 미국 국내 정치는 물론 국제 정치·안보와 세계 경제 등에도 파장이 예상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