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수원 노래방 '06년생 집단 폭행' 영상 논란…"靑청원 하루만에 13만

등록일 2019년09월2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피해자 영상 SNS로 확산 2차 피해…청와대 국민청원도 이뤄져

페이스북 대화나누다 "기분 나쁘다"는 이유로 불러내

 


 

경기 수원시의 한 노래방에서 여중생들이 초등학생 1명을 집단으로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가해학생 중 한명인 A양(14)은 페이스북을 통해 피해 여학생 B양(13)과 메신저를 주고 받던 중, 친구 문제로 이야기를 나누다 말 표현 등이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만나서 이야기 하자"며 B양을 밖으로 불러냈다.

이후 B양은 3~5명의 A양 일행을 만나 노래방에 갔고, 그곳에서 집단 폭행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2일에 게재된 이 영상에는 노래방에서 또래친구로 보이는 한 여학생이 손바닥으로 피해자의 이마를 세게 치는 등 폭행하는 모습이 담겼다.

 

피해 여학생은 코에서는 피가 흘렀고 울기만 할 뿐, 아무말도 못했다. 또 주변에는 남학생이 노래를 부르는 소리도 들렸다.


경기 수원서부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중학생 A 양 등 다수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A 양 등은 지난 21일 오후 6시께 수원시 팔달구의 한 노래방에서 초등학생 B 양을 주먹 등으로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영상이 각종 SNS에 퍼지자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재되면서 폭행에 가담한 청소년들을 처벌해 달라고 호소했다.




청원글은 청원글은 "현재 SNS에서 06년생으로 추정되는 다수의 인원들이 한 여학생을 폭행하여 영상에서 보기에도 출혈이 심하며, 영상에 나오지는 않지만 노래 부르는 사람의 목소리가 남학생" 이라며 "현재 영상 속 가해자들을 알고있는 소수의 인원들이 용기내어 익명 제보를 해주었고 가해자 명단까지 공개된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무엇 때문에 한 사람을 다수의 인원이 폭행했는지 사유는 불분명하다"며 "이 학생들은 필히 엄중처벌 하여 법의 무서움과 사람의 인권을 박탈시키면 어떠한 죄가 성립되어 본인으로 인해 주변 사람들이 얼마나 힘들어지는지 그리고 폭행당한 피해자 여학생의 인권을 몰락시킨 것을 깨우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2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06년생 집단 폭행 사건’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무엇 때문에 다수 인원이 한 사람을 폭행했는지 사유가 불분명하다”면서도 “이 학생들은 필히 엄중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청원 글은 이날 오전 10시 기준 13만6000여명이 동의한 상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