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검찰, 조국 자택 압수수색…曺 겨냥 강제수사 돌입,증거인멸 방조 의혹

등록일 2019년09월2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조 장관 직접 겨눈 듯…사모펀드 운용·인턴증명서 발급 의혹 등 단서 추적

 


 

조국(54) 법무부 장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3일 조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이 지난달 말 조 장관 주변 수사에 착수한 이래 조 장관 부부와 자녀를 상대로 강제수사를 벌이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현직 장관, 그 중에서도 검찰을 지휘하는 법무부 장관의 자택이 검찰 압수수색 대상이 된 것은 유례 없는 일로 수사 개시 27일만이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23일 오전 9시께 서울 방배동 조 장관의 집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PC 하드디스크와 업무 관련 기록 등을 확보 중이다.


검찰은 조 장관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으로 일한 증권사 직원 김 모 씨에게 자택 PC에 쓰던 하드디스크 2개를 임의제출받은 바 있다.

 

이번 압수수색의 구체적 대상과 범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검찰 안팎에서는 검찰이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한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와 딸 조모(28)씨의 서울대 법대 인턴활동증명서 허위 발급 의혹, 증거인멸방조 등 조 장관 본인의 범죄 혐의에 대해 직접 수사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검찰은 정 교수의 증거인멸교사 혐의는 물론 조 장관이 증거인멸·은닉을 방조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김 씨 등을 상대로 사실관계를 집중 추궁하고 있다.


 

또 다른 핵심 의혹, 정경심 교수가 사모펀드에 투자했을 뿐 아니라 운용사 경영 등에 깊숙이 관여했다는 것과 관련해 자금 흐름을 계속 추적해갔고, 지난 21일에는 코링크PE와 복잡하게 얽힌 자동차 부품업체 익성을 압수수색했다.

익성은 코링크PE와 함께 WFM이라는 2차 전지 관련 업체를 내세워 우회상장을 하려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현재까지 이 과정을 조 장관 5촌 조카가 주도한 정황이 드러났는데, 이때 어디부터 어디까지 조국 장관 부부가 관여했느냐가 수사의 핵심 사안이다.

검찰은 조만간 정경심 교수도 직접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정 교수가 수사 개시 후 증권사 직원에게 자신의 PC 보관을 부탁한 일 등을 증거인멸교사로 의심하고 있다. 또 조 장관 5촌 조카가 횡령 혐의를 받고 있는 돈이 정 교수와 어떤 연관이 있는지 파악 중이다.

그러나 정 교수가 소환 자체를 거부해 검찰이 체포영장 청구를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정 교수 변호인 이인걸 변호사는 23일 "검찰 소환에 불응했다는 기사는 명백한 오보"라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