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문준용,한국당 특혜의혹에 반박,허위 사실 퍼뜨리지 말라 경고..

등록일 2019년09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한국당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특혜' 주장에 "근거 대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는 21일 자유한국당이 자신을 향해 특혜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공개 글을 올려 반박했다.

 

문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을 지목하면서 "찬스 없이 열심히 살고 있으니 걱정 말라"며 "더이상 허위 사실을 퍼뜨리지 말라"고 밝혔다.

 

문씨는 "제가 어디에 뭘 얼마나 납품했고 그게 왜 아버지 찬스인지 대상을 똑바로 말하고 근거를 대라"며 "제가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를 설립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한 "제 취업 얘기는 더이상 논할 가치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소프트웨어 개발 업체를 설립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찬스 없이 열심히 살고 있으며 걱정 마시라"고 당부했다. 

 

이날 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민이 가장 궁금해하는 아들 딸은 대통령의 아들과 딸"이라며 "국민들은 귀걸이 증명 사진에, 제출일자도 바꿔치기 된 의혹이 있는 이력서로 공공기관에 취업할 수 있었던 아들이 궁금하다"고 밝혔다. 

 


 

이어 "대통령의 아들이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를 설립하고 그 업체가 정부가 주도하는 '소프트웨어 교육 선도학교' 코딩 교육 프로그램에 납품했다"며 "아버지 찬스가 있지는 않았는지 궁금하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아울러 문씨는 전 대변인이 "해외로 이주한 대통령의 딸도 궁금하다. 국민 세금으로 경호하는 대통령의 가족 문제"라며 문 대통령 딸의 해외 이주 문제를 거론한 데 대해서도 반박했다.

 

문씨는 "제 조카의 학교가 개인정보를 한국당에 무분별하게 유출하다가 징계를 받았다"며 "그게 잘못된 일이라는 게 이해가 안 가는가. 그게 잘한 짓이라는 게 공식 입장이냐"고 반문했다.

 

앞서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지난 6월 문 대통령 손자의 학적변동서류를 토대로 문 대통령 딸의 외국 이주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문 대통령 손자의 학적변동서류를 제출한 학교 관계자에게 주의·경고 처분을 내렸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