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파주 이어 연천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경기북부 방역비상

등록일 2019년09월1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농식품부, 파주·연천·포천·동두천·철원 등
6개 시군 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 지정


 

경기 북부 일대는 방역에 초비상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경기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 연천군 백학면 돼지농장에서 폐사한 의심 돼지를 정밀검사한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했다고 18일 밝혔다.

 

돼지 4,732마리를 사육 중인 해당 농장은 전날 오후 “어미돼지 한 마리가 폐사했다”며 경기도 축산 방역당국에 신고했다.

 

발생농장 반경 3㎞ 내에는 3개 농가가 돼지 5,500마리를, 반경 3~10㎞에는 60개 농가가 8만7,000마리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로써 전날 파주시에서 국내 최초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연이틀 두 건이 발생하게 됐다.

 

다만 농식품부는 현재까지 파주시 농장과 연천군 농장 사이의 역학관계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추가 확진이 확인된 연천 농장은 파주의 첫 발병 농장에서 50㎞가량 떨어져 있다.

현재 돼지 4700여 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특히 이번에 추가 확진이 확인된 돼지농장 반경 3km 이내에는 다른 농장 5곳이 있다.

여기서 1만 3000여 마리 돼지가 사육되고 있다.

정부는 또 검역본부 역학조사반을 현장에 파견해 발생 원인을 파악 중이다.

정부는 내일 오전까지 돼지와 관련된 모든 시설에서 이동을 전면 중지하고, 일주일 동안은 발병 지역인 경기도에서 다른 곳으로 돼지 반출을 금지했다.

아프라키돼지열병은 사람에게는 전염되지는 않지만, 돼지는 한 번 감염되면 거의 폐사하는 치명적인 병이다.


농식품부는 발생지역인 파주와 연천을 포함해 포천, 동두천, 김포, 철원 등 6개 시군을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방역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에선 아프리카돼지열병이 2건 발생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