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대학교수가 강의 중 "전쟁 나면 여학생은 위안부 될 것"망언

등록일 2019년09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동의대 총학생회, 여성 비하 발언 교수 징계 요구

부산CBS 보도 이후 총학생회 등 문제 제기
"전쟁나면 남자는 총알받이, 여자는 위안부" 개강 이후에도 문제 발언 계속
총학생회 "교수 파면·강사교체" 요구
동의대 "수업권 고려해 강도높고 신속한 진상조사 진행 중
"


 

부산 한 교수가 강의 시간에 수차례 여성 비하성 발언을 하고 "세월호 사건이 조작됐다"고 말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대학이 진상조사에 나섰다.

 

동의대 총학생회는 최근 A 교수 강의 녹음 파일을 학교 측에 제출하며 징계를 요구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파일에서 A 교수는 "전쟁이 나면 여학생은 제2의 위안부가 되고, 남학생은 총알받이가 될 것이다",

 

해당 파일에서 A 교수는 “여름방학이면 여자들이 일본에 가서 몸을 판다”,

 

“세월호 사건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하기 위해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것”이라는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A 교수는 또 "세월호 사건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하기 위해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제보가 이어지자 총학생회는 A 교수에 대한 학교 측의 진상 조사를 공식 요청했다. 특히 총학생회는 A 교수 강의 교체와 징계를 요구하고 있다.

동의대는 A 교수로부터 서면으로 해명 자료를 받은 이후 16일 첫 진상조사위원회를 열었다.

 

A 교수는 "특정 정치 논리를 직접적으로 강요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학교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의대 총학생회 관계자는 "지난 7월 관련 보도 이후 사실을 확인한 결과 다수의 학생들이 문제를 제기해 이 결과를 바탕으로 대학에 조치를 요구했다"라며 "특히 이번 학기 개강 이후에도 비슷한 발언이 이어졌다는 주장을 바탕으로 우선 강사를 교체할 것을 대학 측에 요구했다"라고 말했다.

총학이 문제를 제기하자 동의대는 뒤늦게 진상조사에 나섰다.

대학 측은 우선 학생들 주장에 따라 A교수 수업을 휴강한 뒤 대체 강사를 찾고 있다.

또 오는 19일 두 번째 진상조사위원회에 A교수가 직접 출석해 소명할 것을 요구한 상태다.

대학 측은 학기 중인 만큼 학생들 수업권 침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신속한 진상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학내에서는 해당 교수의 문제 발언이 반복된 만큼 강도 높은 징계가 논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의대 관계자는 "총학에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해당 수업 강사를 교체할 것 등을 요구해 우선 임시 휴강조치한 뒤 강사를 찾고 있다"라며 "정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다.

 

학기 중인 만큼 수업권이 침해받지 않도록 강도높고 신속하게 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