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대통령 별장’ 거제 저도, 47년 만에 첫 개방,내일부터 1년간 시범 개방

등록일 2019년09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대통령 별장 등이 있어 일반인 출입이 통제됐던 거제시 저도가 47년 만에 처음으로 개방된다.

행정안전부·국방부·해군·경상남도·거제시는 경상남도 거제시 저도를 내일(17일)부터 내년 9월 16일까지 1년간 시범적으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시범 개방은 매주 월요일과 목요일을 제외한 나머지 5일에만 이뤄지며, 군 정비기간은 개방 기간에서 제외된다.

또, 오전 10시 20분과 오후 2시 20분 등 하루 두 차례 저도행 유람선을 운항하고, 방문 시간은 1회당 1시간 30분이다.


하루에 최대 600명까지 저도를 방문할 수 있고, 방문객들은 대통령 별장과 군 시설을 제외한 산책로와 모래 해변, 연리지 정원 등을 둘러볼 수 있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행안부 등 5개 기관은 시범 개방 기간이 끝나면 운영 성과 등을 평가해 전면 개방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국방부와 해군, 행정안전부, 경상남도, 거제시 등 5개 기관은 이날 "저도를 오는 17일부터 2020년 9월 16일까지 1년 간 시범 개방한다"고 밝혔다.

 

저도 개방은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청해대(靑海臺)'로 불리는 저도 대통령 별장을 방문해 오는 9월부터 저도를 개방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조치다.

 

저도 개방은 문 대통령 대선 공약이기도 하다.



 

시범 개방 기간에는 월요일과 목요일을 제외한 주5일 일반인이 저도를 찾을 수 있다. 군(軍) 정비 때는  개방이 제한된다.

 

방문 인원은 1일 최대 600명으로 1일 방문 횟수는 오전‧오후 각 1회, 방문 시간은 1회당 1시간 30분이다.

 

산책로, 모래해변, 연리지정원 등이 개방되며 대통령별장과 군사시설은 방문할 수 없다.

 

아울러 같은날 거제시 주관으로 궁농항 일원에서 지역주민 등이 참석하는 다양한 행사도 열린다.

 

저도 방문을 희망하는 경우 최소 방문 2일 전에 저도를 운항하는 유람선사에 전화, 방문 또는 인터넷으로 신청하면 된다.

 

행정안전부 등 5개 기관은 시범 개방 기간 종료 후, 운영 성과 등을 분석‧평가한 후 전면 개방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저도 방문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저도 유람선 홈페이지(jeodo.c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