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황교안, 오후 5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서 삭발식…"조국 파면 촉구"

등록일 2019년09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삭발식 마치고 자정까지 농성…소속 의원들에게 농성 동참 지침

"문 대통령 지금이라도 국민의 뜻대로 조국 파면해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6일 오후 5시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삭발식을 한다.

 

당 공보실은 이날 출입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오후 5시 황 대표가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 촉구 삭발투쟁’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진행키로 했다고 밝혔다.

 

제1야당 대표가 대정부 투쟁 명목으로 삭발을 하는 것은 처음이다.
 

황 대표는 삭발식을 마친 뒤 자정까지 농성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와 관련, 당 사무처는 박맹우 사무총장 명의로 소속 의원들에게 황 대표 삭발식과 이어지는 농성에 동참하도록 지침을 내렸다.

 


 

한국당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하며 삭발을 하는 인사는 박인숙 의원에 이어 두 번째다.

 

한국당 소속은 아니지만, 무소속 이언주 의원도 지난 10일 조 장관 임명에 반대하며 삭발을 했다.

 

또 한국당 이학재 의원은 15일부터 국회 본청 앞에서 조 장관 퇴진을 촉구하며 단식 농성을 하고 있다.

 

또 16일부터 21일까지 '조국 사퇴 1000만인 서명운동'에 나선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게이트의 장기화로 국정 붕괴에 대한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책임을 얘기하지 않을 수 없다"며 "국정을 책임져야 할 정권이 오로지 조국 지키기에만 매달리면서 정상적 국정이 붕괴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연휴 기간에도 계속 나오는 조국과 이 정권 사람들의 비리를 보며 범 국민적 분노가 그야말로 하늘을 찌르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지금 당장이라도 국민의 뜻대로 조국을 파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여당이 한국당을 향해 정쟁을 중단하라고 촉구한 것에 대해 "그동안 민생을 챙겨온 게 누군가. 나라를 망쳐온 게 누군가"라며 "이제 와서 정쟁 중단, 민생 올인(을 주장하는 것은) 파렴치한 이야기다. 조국 파면과 문 대통령의 사과 만이 국정을 정상화하는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