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추석 귀경길 고속도로 정체 시작, 오후 4~6시 절정…오후8시 이후 해소

등록일 2019년09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오후 4~5시 절정… 오후 8시부터 풀리기 시작

 
추석연휴 셋째날인 14일 오전부터 귀경행렬이 시작됐다.

이날 오전 9~10시 사이 시작된 서울방향 정체는 오후 4~6시 가장 극심할 전망이다.
 
정체는 자정을 넘겨 15일 오전 3~4시께야 풀릴 전망이다.
 

추석 다음 날인 14일은 고향을 찾았다가 수도권으로 돌아가는 귀경 차량이 몰려 오전부터 전국 고속도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남이분기점 인근 3.9㎞, 북천안나들목 인근 8.4㎞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가며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청주나들목∼목천나들목 21.9㎞, 청주분기점 인근 3.6㎞ 구간에서도 차들이 시속 80㎞ 아래로 서행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 하남방향 서청주나들목 인근 6㎞ 구간 역시 정체를 빚고 있다.

 

또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송악나들목 인근 8㎞ 구간에서도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요금소 기준 주요 도시 간 소요시간은 상행선의 경우 ▲부산~서울 7시간20분 ▲대구~서울 6시간20분 ▲광주~서울 6시간 ▲대전~서울 3시간 ▲강릉~서울 3시간30분 ▲울산~서울 6시간50분 ▲목포~서울 7시간 등으로 예상된다. 

하행선은 ▲서울~부산 5시간 ▲서울~대구 4시간 ▲서울~광주 3시간30분 ▲서울~대전 1시간40분 ▲서울~강릉 3시간 ▲서울~울산 4시간40분 ▲서울~목포 3시간40분이다.  

지방방향 정체는 오전 10~11시께 시작돼 오후 12~1시 사이 절정에 이르겠다. 정체는 저녁 8시~9시께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도로공사의 실시간 교통정보에 따르면 오전 9시43분 께 서해안고속도로 서울방향 춘장대 부근에서 사고가 발생했다.
 
또 오전 9시 55분 경에는 남해고속도로 순천방향 김해분기점에서도 승용차 사고가 발생했다.

도로공사는 오늘 하루 515만 대의 차량이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내다봤으며, 고속도로의 극심한 혼잡에 적절한 휴식과 안전운전을 당부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