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천안 아파트 화재…냉장고서 성인 시신 2구 발견,주민 수십명 대피 소동

등록일 2019년09월1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인화물질 뿌리고 가스밸브도 열려…주민 수십명 대피소동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두고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2명이 숨졌다.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 화재 현장 냉장고 안에서 시신 2구가 발견됐다.

11일 충남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22분쯤 충남 천안시 서북구 쌍용동의 한 아파트에서 폭발음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소방대원들에 의해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이후 소방대원들은 양문형 냉장고 안에서 불에 탄 시신 2구를 발견했다.

 

시신은 바닥에 눕혀진 양문형 냉장고의 양쪽에서 각각 한 구 씩 발견됐으며 냉장고 안에 다른 물건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이들은 이 집에 살던 60대 어머니와 30대 중반의 둘째 아들인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바닥에 쓰러져 있던 냉장고는 천장을 바라보고 양문이 모두 개방된 상태였으며, 모자의 시신은 냉동실과 냉장실에 각각 놓여 있었다는 설명이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아파트 내부에서는 인화성 물질도 발견됐으며 가스밸브가 파손된 사실도 확인됐다.

 

경찰은 인화성 물질이 담겨있던 용기를 수거해 정밀 감식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CCTV 확인 결과, 외부인 침입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며 타살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밝혔다.

 

소방대가 현장에 출동했을 당시 출입문은 잠겨 있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 같은 사실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