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美 해안경비대, 골든레이호 기관실 고립 한국인 선원 4명 전원 구조

등록일 2019년09월1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기관실 고립됐던 선원들 건강상태 양호 
외교부, 사고 수습 위한 영사조력 제공

 


 

미국 해안경비대(USCG)는 미 동부 해안에서 전도된 현대글로비스 소속 자동차운반선 골든레이호 안에 고립됐던 한국인 선원 4명 전원을 구조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해안경비대는 현지시간으로 9일 오후 6시쯤, 한국시간으로 오늘(10일) 오전 7시쯤 "마지막 골든레이호 선원을 무사히 구출했다"며 "모든 선원의 안전이 확인됐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습니다.

앞서 미 해안경비대는 이날 낮 12시 50분쯤 "골든레이호의 모든 승무원 4명이 생존해 있음을 확인했다"고 처음 밝혔습니다.

 

이어 USCG는 선체에 구멍을 뚫어 배 안에 갇힌 선원들과 연락을 취했으며 먼저 2명을 구조한 데 이어 곧바로 다른 1명을 구조했습니다.

 

이어 오후 늦게 나머지 선원 1명까지 무사히 구출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미국 해안경비대(USCG)에 따르면 사고 발생 35시간 만에 생존 여부가 확인된 이후, 본격적인 구조작업 끝에 선원 3명을 구조한 뒤 나머지 선원 1명까지 무사히 구조했는데요.


 

3명의 선원은 선박의 선미 쪽 프로펠러 샤프트 룸에 있었고, 구조대는 이들을 끌어내기 위해 선체를 절단했습니다.

 

USCG는 오전 7시쯤부터 헬리콥터 등을 동원해 구조 인원을 현장에 투입, 본격적인 구조 작업에 나섰습니다.

골든레이호는 전날 오전 1시 40분쯤 미 조지아주 브런즈윅항에서 12.6㎞ 떨어진 해상(수심 11m)에서 선체가 좌현으로 크게 기울어지며 전도됐습니다.

 

외교부와 주애틀란타총영사관은 미국 해안경비대 등 관계기관, 유관부처 및 선사 등과 긴밀히 협조해 신속한 사고 수습을 위한 영사조력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골든레이호는 지난 8일 미국 조지아주 브런즈윅항구에서 중동으로 수출되는 완성차 4000여대를 싣고 가던 중에 전도됐습니다.  

사고 선박에는 한국인 선원 10명을 포함해 24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중 20명은 사고 7시간 만에 헬기로 구조됐습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