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검찰, '조국 사모펀드 의혹' 한국투자증권 압수수색,PB 컴퓨터 등서 자료 확보

등록일 2019년09월0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재산관리 맡아온 PB 컴퓨터 등서 자료 확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일가의 금융 투자를 수사하는 검찰이 한국투자증권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에 검사와 수사관을 투입해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내부 문건을 확보 중이다.

 

이번 압수수색은 조 후보자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 등 자금 흐름을 수사하는 가운데서 진행됐다.

 

정씨와 자녀들은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 뱅커(PB) A씨의 조언을 받아 현금과 유가증권 등 재산 일부를 관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의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 등 가족의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압수수색으로 보인다.

 

검찰 수사도 ㄱ씨 관련 내부 자료에 집중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가 지난 8월 제출한 재산변동사항 신고서에는 정 교수 명의로 한국투자증권 13억4000만원 예금 내용이 포함됐다.


 

정 교수는 2018년 3월 재산신고 때 한국투자증권 채무가 8830여만원이 종전보다 더 늘어난 1억원 채무를 신고했다.

 

지난 해 3월 이를 모두 변제해 현재 금융기관 채무는 0원이 됐다.

 

정 교수가 자녀 2명과 함께 사모펀드에 74억5500만원을 투자 약정하고 실제 10억 5000만원을 넣은 시점은 2017년 7월이다.

 

조 후보자 일가가 투자처 발굴에 관여했는지, 펀드 운용사가 조 후보자의 영향력을 활용해 각종 관급공사를 수주하고 관급 사업에 참여하려 했는지 등이 핵심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정씨는 조 후보자가 2017년 5월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임명된 이후 공직자윤리법상 주식 직접투자에 제한이 생기자, 투자금액을 어떻게 할지를 놓고 5촌 조카 조모(36) 씨에게 상의했다고 한다.

 

조씨는 정씨에게 '블루코어밸류업1호'를 추천했고, 정씨는 A씨를 통해 해당 펀드의 수익률 등을 확인한 뒤 투자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전날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를 불러 '블루코어밸류업1호'로부터 투자를 받은 경위와 관급 공사 수주 내용 등을 캐물었다.

 

검찰은 이와 동시에 의혹의 핵심 인물인 5촌 조카와 펀드 운용사 대표 이모 씨 등 해외로 출국한 사모펀드 관련자들을 입국시 통보 조치하는 한편 지인을 통해 귀국하라고 설득하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