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유시민·김두관 "동양대 총장과 통화한 것 사실"유시민 "사실관계 취재만"

등록일 2019년09월0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5일 "최성해 총장과 친분…개인적으로 당연 할 수 있다"

김두관 "경위·상황 복잡해 확인하려고 한 것"

유 "유튜브 언론인이라 사실관계 취재" 김 "조국 오해 경위 확인 당연한 일"
민주 "사실을 확인하고 이야기하자"…나경원 "증거인멸, 고발조치할 것"

최 총장, "여권 인사들이 ‘조국 낙마 위기서 살리자’ 취지 전화"

 

여권 인사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의혹 등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한 사실이 확인돼 5일 논란이 일고 있다.

 

전화를 건 인사들은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인 것으로 밝혀졌다.

 

유 이사장과 김 의원 모두 전날 최 총장에게 조 후보자 딸 논란과 관련한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전화를 걸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유 이사장은 “언론 보도에서 언급된 여권인사 A씨가 저를 말하는지는 모르겠다.

 

제가 아닐 거라고 전 생각한다”며 “왜냐하면 저는 ‘이렇게 하면 조 후보자를 구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제안을 드리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 “최 총장을 잘 안다. 예전에 저를 교수로 초빙한 적이 있지만 사양했고 동양대에 강연이나 교양강좌도 간 적이 있다”며 “그래서 동양대에서 나간 것이 총장상인지 표창인지, 기록이 남아있는지, 봉사활동 내용이 무엇이었는지 사실관계를 여쭤본 것”이라고 거듭 부정한 압박이 아님을 항변했다.

 

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오늘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 총장 부친이 제 은사로, 최 총장과 잘 아는 사이"라며 "조 후보자가 여러 오해를 받는 상황에서 경위를 확인한 건 당연히 할 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2019 정책페스티벌' 이후 기자들과 만나 "경위 확인 차 최 총장에게 전화를 드렸다"며 "총장 부친과의 연으로 1년에 한 두 번 식사도 하고 통화도 하는 사이"라고 말했다.

 

그는 "통화내용은 장관, 도지사나 표창하는데 대학에서는 교무처장인지 행정실장이 하는지 모르지만 총장이 아시겠나"라며 "행정실장이 하실 건데 본인은 기억 안 난다 해서 총장 인지 못했더라도 실무자들이 했을 수도 있으니 그 정도 살펴봤으면 한다고 그 정도"라고 말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28)이 어머니 정경심씨가 교수로 재직 중인 동양대에서 허위 '총장 표창장(봉사상)'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전화통화한 것으로 5일 확인됐다.

◇ 유시민 "‘조국 구하는 데 도움’ 제안 안 했다…유튜브 언론인으로 취재한 것" 해명


동아일보에 따르면, 최 총장은 전날 동아일보 기자와 만나 "오전 11시45분쯤 여권 핵심 인사 A씨로부터 조 후보자를 낙마 위기에서 살리자는 취지의 전화를 받았다"고 했다. A씨가 "시나리오를 하나 보여드릴게"라며 자신의 구상을 밝혔다고 한다. A씨는 최 총장에게 표창장에 총장 직인을 찍을 수 있는 권한을 조 후보자 부인 정씨에게 정식으로 위임한 것으로 해 달라고 제안을 했다는 것이다.

최 총장은 또 "(A씨가) ‘저쪽에서 이제 조국을 임명장 안 받게 하려는 목적으로 나오기 때문에 이런 식으로 해줬으면 좋겠다’는 얘기도 했다"며 "‘나도 그랬으면 좋겠지만 검찰이 이미 다 알고 있어서 도와줄 수가 없다’며 (A씨의 제안을) 거절했다"고 말했다.

보도 직후 여의도 정가(政街)에선 여권 핵심 인사 A씨가 유 이사장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유 이사장은 이날 오전 연합뉴스에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 최 총장과 통화를 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유 이사장은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어제 점심 때쯤 최 총장과 통화를 한 사실이 있지만 ‘이렇게 하면 조 후보자를 구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제안은 드리지 않았다"며 "동양대에서 나간 것이 총장상인지 표창인지, 기록이 남아있는지, 봉사활동 내용이 무엇이었는지 사실관계를 여쭤본 것"이라고 했다. 유 이사장은 "언론 보도에서 언급된 '여권인사 A씨'가 저를 말하는지는 모르겠다. 제가 아닐 거라고 전 생각한다"고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유 이사장은 "언론보도가 굉장히 조 후보자를 도덕적으로 공격하고 있는 시나리오로 짜여져 있는 것 같다는 의견은 말씀드렸지만 어떻게 공인이고 대학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총장에게 사실과 다른 진술을 언론과 검찰에 해달라는 제안을 하겠느냐"며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이어 "해당 언론(동아일보) 보도는 100% 기자가 곡해해서 쓴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저도 유튜브 언론인이라 기자들처럼 취재를 열심히 한다"고 주장했다.


◇ 김두관 "동양대와 특별한 인연…조국 오해 받아 경위 확인은 당연"


동아일보는 지난 4일 오전 11시쯤 더불어민주당 B의원도 최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유 이사장과 비슷한 취지의 말을 했다고 보도했다. B의원은 동아일보 측에 "최 총장에게 전화를 한 것은 맞지만 부탁을 하려는 게 아니라 경위를 묻기 위해서였다"면서 "만약 부탁을 했다면 국회의원을 그만둘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동아일보는 B의원이 "본인(최 총장)은 기억에 없어도 실무자들이 한 게 아닌지 잘 확인해 보라고 물어봤을 뿐"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B의원 지목된 김두관 의원은 "조 후보자가 오해를 받고 있어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전화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건) 경위와 상황이 하도 복잡하고 언론이나 대학에서도 '표창장을 줬다, 안줬다' 논란이 일고 있어 동양대와 특별 인연으로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전화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 인사청문을 담당하는 국회 법제사법위원은 아니다. 다만 동양대와 같은 해남학원재단 소속의 경북전문대를 졸업했다.

김 의원은 "최 총장 부친이 제 은사라 서로 아는 사이"라면서 "(최 총장과는) 1년에 한두 번 자연스럽게 식사도 하고 통화도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가 오해를 받고 있어 경위를 확인하는 것이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국회의원이 아는 사람과 일상적으로 통화하고 상황도 들으며 민심을 파악하는 게 기본적인 일이다. 최 총장뿐 아니라 각계 사람과 소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최 총장에게 '파장을 줄일 수 있게 도와달라'고 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런 부탁을 못 하는 편이다. 결벽증이 있다"고 부인했다.

김 의원은 최 총장과의 통화 내용에 대해 "'본인은 (표창장을 준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더라도 실무자들이 시상했을 수 있으니 살펴봤으면 한다'고 말한 정도'라고 했다. 김 의원은 왜 유 이사장과 같은 날 최 총장에게 전화했는지 묻는 말에는 "(유 이사장과) 소통을 못하고 있다"고 했다.

◇ 나경원 "여당 의원들이 동양대 총장에 전화 압박…검찰 고발할 것"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 회의에서 또 "언론 보도에 따르면 여당 의원들이 동양대 총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압박했다고 하는데, 우리 당은 즉각 해당 의원을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조 후보자의 아내 정씨가 딸) 허위 표창 수상 의혹과 관련해 최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표창이 정상 발급된 것으로 해명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허위진술을 압박한 것은 대표적인 증거인멸 시도"라며 "당장 정씨를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