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문준용·유시민, 조국 딸에 "목소리 내도 된다…부당한 게 맞다"

등록일 2019년08월3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페이스북에 글 올려…"지금은 부모 싸움이지만 앞으로 자신의 싸움 될 수도"
"저는 숨죽여 다녔지만 그러지 않아도 된다…자식 노력 폄훼는 심각한 부작용"

유시민 “조국, 법 위반 한 개도 없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인터넷 여론전이 뜨거워지고 있다. 그를 응원하는 쪽과 반대하는 쪽의 대결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서도 일어난 데 이어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조국 사수전’에 가세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가 29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준용 씨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조 후보자의 딸을 향해 "원한다면 목소리를 내도 된다"며 "이건(최근 불거진 의혹은) 부당한 게 맞다"고 말했다.

 

준용 씨는 "기자들이 달려드는데 혹시 한마디 실수할까 봐 숨죽이며 숨어다니고 있다면, 저는 그랬지만, 그러지 않아도 된다"며 "지금은 부모님의 싸움이지만 앞으로 자신의 싸움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준용 씨는 각종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후보자의 자식까지 검증해야 한다는 건 이해한다"며 "그러나 그 과정에서 자식의 실력과 노력이 폄훼되는 것은 심각한 부작용"이라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도 각종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게 된 조 후보자가 불법을 저지른 게 없다며 조 후보자를 옹호하고 나섰다.
 

유 이사장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조 후보자가 직접 책임져야 할 상황은 한 개도 없다”며 “단 하나라도 조 후보자가 심각하게 도덕적 비난을 받거나 법을 위반한 행위로 볼 수 있는 일을 한 게 있느냐. 한 개도 없다.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을 통해서 한 개라도 드러나면 자진 사퇴하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서울대학생들의 조 후보자 사퇴 요구 촛불 집회를 자유한국당과 연결짓기도 했다. “한국당 패거리들의 손길이 어른어른하는 그런 거라고 본다”는 것이다.

 

유 이사장은 “물 반 고기 반이다. 진짜 순수하게 집회하러 나온 대학생이 많은지 얼마나 모이나 구경하러 온 한국당 관계자들이 많은지는 아무도 알 수 없다”며 촛불 집회의 진정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언론에서 조 후보자 관련 의혹 보도가 나오는 데 대해선 “집단 창작”이라며 “조국을 꺾어야 한다는 욕망이 보도를 지배하고 있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