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조국 후원 여배우 루머"…김성령 발끈,법적대응 예고

등록일 2019년08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된 루머에 휩싸인 배우 김성령이 29일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자에 대해선 명예훼손 혐의로

 

조치할 예정"이라고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성령과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지평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SNS 등을 통해 유포된

 

동영상에서 언급되는 '정치인 후원 여배우'는 김성령이 아님을 말씀드린다"며 "위 동영상에서 언급된 내용 역시 김성령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 같은 입장은 최근 한 유튜버가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란 제목의 방송을 하면서 김성령 이름이 오르내린 데 따른 것이다.

 

이 유튜버는 영상에서 "한동안 슬럼프를 겪던 여배우가 갑자기 다수 작품과 광고에 출연했다"며 "이를 조 후보자가 도왔다"고 주장했다.

 

유튜버는 여배우 실명을 밝히진 않았지만, 일각에서 이 영상이 지목하는 여배우가 김성령이라는 설이 오르내렸다.
 

김씨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지평은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온라인·소셜네트워크서비스
 
(SNS)·동영상플랫폼을 통해 유포된 동영상에서 언급된 정치인 후원 여배우는 김성령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동영상에서 언급되는 내용 역시 김씨와는 무관하다는 게 법무법인 측 설명이다.

 

앞서 지난 25일 한 유튜브 채널은 조 후보자가 여배우를 후원했다는 취지의 방송을 했다.
 
이 유튜버는 한동안 슬럼프를 겪던 여배우가 갑자기 다수 작품과 광고에 출연했다면서 이를 조 후보자가 도왔다고 주장했다.
 
방송 후 온라인에선 김성령이 이른바 ‘조국 여배우’가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측도 이날 바로 입장을 내고 “해당 유튜브 방송은 전혀 사실무근인 그야말로 허위조작이므로 신속히
 
민·형사상 모든 조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