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檢, ‘조국 의혹’ 부산대 의전원·서울대 등 전격 압수수색,조국 “수사로 해명되길”

등록일 2019년08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검찰, 조국 관련 의혹 형사1부에서 특수2부로 재배당

조국 쪽 “검찰 수사 통해 사실관계가 해명되길”

딸 부정입학 관련 서울대·고대·부산의료원

가족 관련, 웅동학원·사모펀드 사무실 등

 

검찰이 서울대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의 장학금 특혜혜 등과 관련해 자료 확보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다음달 2~3일 조 후보자의 인사 청문회를 앞두고 각종 의혹이 해소되지 않는 가운데 고소장을 접수한 검찰이 관련 수사를 본격화하는 모양새다.

 

검찰은 당초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 배당되었던 조 후보자 관련 고소·고발 사건들을 권력형 비리사건이나 기업수사 등을 전담하는 특수2부에 재배당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오전부터 조 후보자와 가족 의혹에 연루된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과 서울대 환경대학원,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웅동학원 재단 관련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중이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7일 관련 자료 확보를 위한 전격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오전부터 조 후보자와 가족 의혹에 연루된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과 서울대 환경대학원,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웅동학원 재단 관련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국민적 관심이 큰 공적 사안으로 객관적 자료를 통해 사실관계를 규명할 필요가 크다”며 “만약 자료 확보가 늦어질 경우 객관적 사실관계를 확인하기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라며 압수수색에 나선 배경을 설명했다.

 

조 후보자와 가족들은 정치권과 시민사회단체 등으로부터 현재까지 모두 11건의 고소·고발을 당했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조 후보자의 딸이 고등학교 재학시절 단국대 의과학연구소의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이 ‘부정등재’에 해당한다며 조 후보자를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와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자유한국당은 웅동학원이 조 후보자 동생 부부가 제기한 공사대금 채권 소송에서 무변론 패소한 것이 특경법상 배임에 해당한다며 조 후보자와 웅동학원 이사진 등을 고발한 바 있다.

 

보수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은 조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가 공직자의 업무상비밀이용 금지법을 위반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조 후보자는 평소와 달리 이날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하지 않고 자택에 머물고 있다.

 

인사청문회 준비단 관계자는 “(조 후보자가) 심신의 피로로 자택에 머물고 있는 상황”이라며 “조 후보자는 ‘검찰 수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해명되길 바란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