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조국 여배우 후원 논란,온라인서 이미 이니셜까지 '화제'나이는 있지만 엄청난 미인

등록일 2019년08월2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여배우 후원설에 휘말렸다. 
 
조국이 톱스타 여배우를 밀어주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온라인 상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이에 수많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국 여배우 관련한 여배우의 이니셜이 구체적으로 등장하며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유튜브 채널 '김용호 연예부장'을 운영하는 김용호 전 기자가 25일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
 
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톱스타급 여배우'를 밀어줬다"는 의문을 제기했다.

특히 "이 여배우는 나이는 좀 있지만 지금도 엄청난 미인"이라며 "다들 유부녀로 알고 있는데, 사실은 이혼한 상태"라고 밝혔다.
 
씨는 B씨와 조국 사이에 조국의 동생 조권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여배우의 남편과 조권이 절친한 사이고 사업적으로도 연관돼 있다.
 
조권이 ‘형이 여배우를 밀어줬다’ ‘도움을 줬다’고 이야기한 것이 내게도 들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국과 여배우가 만난 적도 있다. 조국이 다른 사람을 만나는 자리에 여배우를 대동했다. 그것이 확실한 증거”라고 전했다.
 
A씨는 여배우의 정체에 대해 “톱스타 여배우” “나이가 조금 있지만 지금도 예쁘다” “정말 미인이시다”라고 힌트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여배우에 대한 추측이 많은데 결혼했으나 이미 이혼했다. 이혼이 기사로 알려지진 않았다.
 
결혼 당시에도 가정이 화목하진 않았다”고 주장했다.


방송 이후 온라인상에서는 ‘조국의 여배우’에 대한 각종 추측들이 난무했고 여러 배우들이 언급됐다.
 
하지만 조국 후보자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국 여배우 후원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꼭 고소해주세요 엄중히 처벌 원합니다", "가짜뉴스 엄중한 처벌 요구합니다.
 
진짜 조국이 법무부장관되면 무서운 사람이 한둘이 아닌가보네.. 꼭 되시길!!!", "딸 사건만으로도 충분하고 여론도 넘어왔는데
 
ㅉㅉ 저런 가십거리 증거도 없는 저런거 들고와서 뭐 어쩌자고??", "나는 조국 싫어하지만 김용호란사람도 맘에 안듦.
 
낚시질도 정도껏해야지 .
 
가정이 있는 사람들을 왜 불륜으로 몰아가고. 설사 사실이라 한들 지하고 무슨상관이지 호텔방잡아서 뭔가 대단한 프로젝트
 
마냥 남 뒷담화나 하고 본질은 그게 아니잖아요" 등 반응을 보였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