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변상욱YTN 앵커, 조국 비판 청년에 "수꼴" 표현 논란

등록일 2019년08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변상욱 YTN 앵커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비판한 청년에 "수꼴 마이크를 잡았다"고 평해 논란이 불거졌다. 

 

변 앵커는 24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 시각 광화문, 한 청년이 단상에 올랐다"며 "'저는 조국 같은 아버지가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 여기 이렇게 섰습니다'"라고 이날 광화문 집회에 참석한 청년의 말을 인용했다. 

 

그러면서 "그렇기도 하겠다. 반듯한 아버지 밑에서 자랐으면 수꼴 마이크를 잡지 않았을 것"이라며 "짠하다"라고 평했다. 

 

해당 트윗이 확산되자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일부 누리꾼들은 "속 시원하다", "용기 있다"라며 변 앵커를 옹호했으나, 또 다른 누리꾼들은 "공정성을 유지해야 하는 것 아니냐", "실망이 크다", "너무 모욕적이다" 등의 비판하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자 자유한국당 의원은 “청년의 발언 내용을 정확히 듣기는 했느냐”면서 변 앵커의 트위터상의 발언을 비판하고 나섰다. 

 

신 의원은 이날 오후 6시쯤 변 앵커를 향해 “당신이 비아냥댔던 그 청년은 대학 때 소중한 아버지가 급작스레 돌아가시면서 집안의 가장이 되었다”면서 “자녀에게 온갖 특권을 대물림해주고 꽃길만 걷게해 줄 수 있는 조국 같은 특권층 아빠는 아니었어도 다정하고 가족을 위해 열심히 일해온 이 시대의 보통 아버지셨다”고 썼다.

 

이어 “아버지를 떠나보내고도 이 시대의 희망을 위해 총학생회에서, NGO에서 고군분투한 이 청년의 삶과 가족에 대해 그렇게 함부로 지껄일 수 있나”라면서 “(변 앵커는) 편협한 사고에 갇힌 386꼰대일 뿐”이라고 말했다. 

 

신 의원은 또 변 앵커의 트위터 발언에 대해 “이 청년과 가족에 대한 명백한 명예훼손”이고 “청년과 그 아버지와 가족을 모욕했다”면서 “트윗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져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논란이 된 변 앵커의 트위터 발언은 지워진 상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