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감독 김태훈'장사리:잊혀진 영웅들' 메간 폭스 "韓 촬영장, 혁신적

등록일 2019년08월2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할리우드 배우 메간 폭스가 한국에서 영화 작업을 마친 소감을 밝혔다.

 

메간 폭스는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장사리:잊혀진 영웅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한국에서

 

영화를 만들면서 특별한 방식을 봤다.

 

촬영과 동시에 편집이 이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떤 신을 촬영한 다음에 저는 다음 신 촬영을 준비하고 있었다.

 

그러면 옆에서는 제가 방금 찍은 장면을 편집하고 있더라.

 

다른 어떤 곳에서도 경험하지 못했던 혁신적 방식이었다”고 회상했다.

 

향후 한국 활동 계획을 묻는 말에는 “항상 한국에서 좋은 시간을 보냈다. 또 한국 영화들을 좋아한다.

 

그중에서도 가장 좋아하는 건 ‘괴물’이다.

 

물론 (곽경택 감독의) ‘친구’도 아주 훌륭한 작품”이라며 “앞으로도 한국에서 많은 작업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트랜스포머' 시리즈를 통해 단숨에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여배우로 떠오른 메간 폭스는 SF, 액션 등 블록버스터 영화들을

 

통해 독보적인 매력을 선보여왔다.

메간 폭스는 '장사리 : 잊혀진 영웅들'에서 진실을 알리기 위해 노력하는 종군기자 매기 역으로 한층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

 

을 예고했다.


 

앞서 지난 1월, 영화 촬영을 위해 한국을 방문한 데 이어 이번에 홍보차 내한했다.
 

2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감독 곽경택 김태훈, 제작 태원엔터테인먼트)

 

제작보고회가 배우 김명민 김성철 김인권 곽시양 장지건 이재욱 이호정 메간 폭스 그리고 곽경택 김태훈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은 평균나이 17세, 훈련 기간 단 2주, 역사에 숨겨진 772명 학도병이 인천상륙작전을 성공시키기

 

위해 투입되었던 장사상륙작전을 그린 영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