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서민갑부' 어죽,’8000원짜리 어죽 한 그릇에 국수사리, 수제비 사리,비리지 않는 비법

등록일 2019년08월1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민갑부'에서 어죽으로 갑부가 된 신희범 씨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13일 오후 방송된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보양식 어죽으로 연 매출 16억 원을 이룬 신희범 씨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서민갑부 신 씨의 어죽 한 그릇을 먹기 위해 몇 시간을 기다리는 손님들은 오히려 기다릴만한 가치가 있는 맛이라며 칭찬했다.

 

한 손님은 "이 어죽 식당은 언제 와도 손님들이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다른 손님은 "내가 전국 맛집을 안 가 본 곳이 없는데 여기가 최고다"라고 신 씨의 어죽을 극찬했다.

 

신 씨의 어죽은 남녀노소 가리지 않고 전연령층에게 인기가 있었다.

 

한 어린이 손님은 신 씨의 어죽에 대해 "비리지 않아서 맛있게 먹을 수 있다"고 치켜 세웠다.

 

신희범씨의 비장의 무기는 신선한 물고기와 자소엽 가루다.

그의 어죽의 가장 큰 인기 비결은 바로 비린내가 나지 않다는 것이다.

 

민물고기 특유의 비린내를 없애기 위해 텃밭에서 직접 키운 자소엽 가루를 사용한다.

 

자소엽은 깻잎과 닮은 보라색 약초로 향은 깻잎보다 더 진해 민물생선의 잡내를 없애고 고소한 향을 낸다.

 

신 씨는 금강 용담호 1급수 청정지역에서 잡은 쏘가리, 동자개, 메기, 붕어 등 자연산 민물고기만 사용한다.

 

생선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산지에서 바로 손질 후 물과 함께 급랭시켜 운송하고, 10여 종류의 민물 생선을 압력밥솥에 넣고 2시간가량 푹 삶아내 깊고 진한 육수를 우려낸다.

 

신희범씨 경영철학은 "손님을 내 가족처럼, 한 그릇을 먹어도 배불리 먹고 가게 하는 것"이다. 그래서 8000원짜리 어죽 한 그릇에 국수사리, 수제비 사리, 공기밥을 무제한으로 제공하고 있다.

 

줄서야 맛보는 서민갑부 어죽으로 선정된 곳은 파주 <청산어죽>으로 위치는 '경기 파주시 돌곶이길 99'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